새로운

위에서 본 미쓰비시 G4M2 '베티'

위에서 본 미쓰비시 G4M2 '베티'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위에서 본 미쓰비시 G4M2 '베티'

여기에서 날개 위의 동력 20mm 포탑과 해당 항공기 모델에 도입된 둥근 날개 끝을 보여주는 Mitsubishi G4M2 'Betty'를 위에서 볼 수 있습니다.


미쓰비시 G4M3 모델 34 베티

이 미디어를 재사용하는 데 제한이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Smithsonian의 이용약관 페이지를 참조하십시오.

IIIF는 연구원들에게 문화 유산 컬렉션의 작품을 비교할 수 있는 풍부한 메타데이터와 이미지 보기 옵션을 제공합니다. 더보기 - https://iiif.si.edu

미쓰비시 G4M3 모델 34 베티

공식 명칭인 Navy Type 1 Attack Bomber로 이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연합군은 이를 BETTY라고 불렀지만 비행기를 조종한 사람들은 비행기의 동체를 시가 모양으로 동체에서 따온 '하마키(Hamaki)'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일본군은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다른 어떤 폭격기보다 더 많이 제작했습니다. 전쟁 첫날부터 항복 후까지 BETTY 폭격기는 태평양과 인도양 전역에서 운용되었습니다. Mitsubishi Zero Fighter(NASM 컬렉션에도 있음)와 마찬가지로 Hamaki는 연합군 요격기가 배회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비행하는 데 오래 걸리지 않고 심지어 위험해지기까지 했습니다.

공식 명칭인 Navy Type 1 Attack Bomber로 이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연합군은 그것을 BETTY라고 불렀지만 비행기를 조종하는 남자들에게는 대중적이었지만 비공식적으로는 비행기의 동체를 기념하여 시가를 뜻하는 'Hamaki,'일본식 시가입니다. 일본군은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다른 어떤 폭격기보다 더 많이 제작했습니다. 전쟁 첫날부터 항복 후까지 BETTY 폭격기는 태평양과 인도양 전역에서 운용되었습니다. 마구간 동료인 Mitsubishi's Zero Fighter(두 가지 예는 NASM 컬렉션 참조)와 마찬가지로 Hamaki는 연합군 요격기가 배회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날아가기 위해 쓸모없게 되고 심지어 위험해지기까지 오랜 시간 동안 병사했습니다.

1937년 7월, 새로운 Mitsubishi G3M 폭격기(연합군 코드명 NELL)가 중국에서 운용되기 시작했습니다. 불과 2개월 후, 해군은 NELL 교체에 대한 사양을 미쓰비시에 발표했습니다. 그 당시에는 쌍발 지상 공격 폭격기에 대한 요구 사항이 전례가 없었습니다. 최고 속도 398kph(247mph)와 고도 3,000m(9,845ft)로 비행하는 새로운 폭격기는 어뢰 또는 이에 상응하는 중량의 폭탄 없이 4,722km(2,933마일)의 거리. 800kg(1,768lb) 어뢰 또는 같은 무게의 폭탄을 탑재할 때 해군은 폭격기가 최소 3,700km(2,300mi)를 비행해야 했습니다.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Kiro Honjo가 이끄는 Mitsubishi 디자인 팀은 전투 중 구멍이 났을 때 폭발에 저항하지 않는 날개에 연료 탱크가 있는 G4M이라는 비행기를 제작했습니다. 이 탱크는 폭발 방지(자체 밀봉이라고도 함) 가스 탱크보다 무게가 훨씬 가볍습니다. 더 무겁고 안전한 연료 탱크를 통합하지 않기로 한 결정은 Navy's 범위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필요했습니다. Mitsubishi는 동일한 이유로 동일한 결과로 동일한 설계 기능을 Zero에 통합했습니다. 두 항공기 모두 전례 없는 사정거리를 가지고 있었지만 연합군 전투기의 기관총과 대포 사격에도 극도로 취약했습니다. BETTY는 발화되기 쉬우므로 연합군은 이를 '비행 라이터'라고 불렀습니다.

동체는 유선형이지만 날개 중앙 부분에 폭탄 격납고를 위한 공간을 허용하고 7~9명의 승무원이 이동할 수 있도록 둥글게 만들어졌습니다. 승무원의 약 절반이 방어포 위치에 배치되었습니다. NELL을 비행하는 폭격기 승무원은 사실상 집중 전투기 공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수 없었기 때문에 Honjo는 G4M의 이러한 측면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그는 7.7mm(0.30cal.) 함포를 기수, 조종석 뒤 동체 중앙 상단, 날개 뒤 동체 양쪽에 통합했습니다. 꼬리에는 20mm 기관포를 도입했습니다. G4M은 이제 더 강력한 공격을 가했지만 Honjo는 다시 한 번 더 넓은 범위에 대한 해군의 요구에 따라 승무원 보호를 희생했습니다. 그는 갑옷 플레이트를 생략했습니다.

최초의 G4M 프로토타입은 1939년 9월 공장을 떠나 Mitsubishi의 나고야 공장에 회사 활주로가 없었기 때문에 Kagamigahara 비행장으로 이동했습니다. 가가미가하라는 북쪽으로 48km(30마일) 떨어져 있었습니다. 일본의 최신형 최신형 폭격기가 포장되지 않은 도로를 따라 5개의 소가 끄는 농장 카트에 분해 및 적재되어 여행을 떠났습니다! 비행장에 도착한 후 첫 번째 G4M은 1939년 10월 23일 테스트 조종사 Katsuzo Shima에 의해 재조립되어 비행했습니다. 초기 결과는 인상적이었지만 해군은 G6M1이라고 불리는 변형을 위해 한동안 폭격기를 보류했습니다. 해군 지도자들은 방어용 대포의 수를 늘림으로써 G6M1이 다른 폭격기의 중형 호위 전투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했지만 이러한 전환은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해군은 G4M1을 생산하도록 명령했습니다. 미 육군 항공대는 B-40으로 명명된 수정된 보잉 B-17 폭격기를 사용하여 유사한 실험을 수행했지만 이 아이디어 역시 작전 테스트에서 살아남지 못하고 곧 포기되었습니다. 첫 번째 생산 G4M은 1941년 4월에 생산을 중단했습니다. 전쟁의 나머지 기간 동안 BETTY 조립 라인은 계속 운영되었습니다.

운영상 BETTY 승무원은 전투 첫 해에 많은 것을 이뤘습니다. 그들은 1941년 12월 8일 필리핀 제도의 클락 필드를 황폐화시켰고 12월 10일 영국 전함 HMS "프린스 오브 웨일즈"와 HMS "리펄스"를 격침시키는 데 참여했습니다. 호주. 제한된 전투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장갑과 자체 밀봉 연료 탱크의 부족은 방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기체 중량의 절감으로 G4M은 전례 없는 범위에서 표적을 공격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연합군의 전투력이 증가함에 따라 BETTY는 치명적인 취약점을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진주만 공습의 설계자인 야마모토 이소로쿠 제독은 1943년 4월 18일 미 육군 항공대의 P-38 라이트닝(NASM 컬렉션 참조)이 BETTY 폭격기 2대를 요격하고 파괴했을 때 전 직원과 함께 사망했습니다. 여섯 명의 호위 제로가 경비를 나섰지만 몇 초 만에 공군 조종사가 호위 전투기를 제치고 두 BETTY를 불길에 휩싸이게 만들었습니다.

전쟁이 계속되면서 개선된 폭격기가 실현되지 못했기 때문에 Mitsubishi는 새로운 임무를 수행하고 기본 설계의 다양한 약점을 제거하기 위해 여러 버전의 G4M을 배치했습니다. 최전선 전투 유닛은 다양한 엔진과 무장 패키지로 다양한 변형과 ​​하위 변형을 운영했습니다. G4M2는 완전히 재설계되었지만 연합군의 화력에 대한 항공기의 취약성을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Mitsubishi는 폭격기의 연소 경향을 줄이기 위해 다시 시도했습니다. 이 회사는 날개를 단일 날개 구성으로 변경하고 이전 버전보다 용량이 약 1/3 적은 자체 밀봉 연료 탱크를 설치했습니다. 총성이 탱크에 구멍을 뚫을 때 누출되는 연료를 차단하기 위해 탱크에 삽입된 재료로 인해 용량이 떨어졌습니다. 장갑판도 모든 승무원 위치에 추가되었으며 꼬리 포탑이 재설계되었습니다. 이러한 수정의 결과 동체는 짧아지고 무게 중심은 앞으로 이동했습니다. 폭격기의 균형을 재조정하기 위해 수평 안정 장치에 2면체가 추가되었습니다. 이 버전은 G4M 모델 34라고 불렸습니다.

또 다른 BETTY 변종은 Kugisho Ohka kamikaze 또는 Tokko(특수 공격) 항공기의 모선이 되었습니다(NASM 컬렉션 참조). 전쟁이 끝날 때까지 5,000명의 조종사가 Tokko 공격으로 사망했으며 그들이 입힌 피해는 심각한 것으로 추산됩니다. 1945년 4월 오키나와 침공 당시 미 해군은 21척의 선박을 잃고 217척의 피해를 입었다. 사상자는 끔찍했습니다. 해군 승무원은 4,300명의 사망자와 5,400명의 사상자를 냈으며, 이는 전체 태평양 전쟁 동안 발생한 전체 승무원 사상자의 7%에 해당합니다.

Mitsubishi는 총 2,414대의 G4M 항공기를 생산했지만 1945년 8월 15일 전쟁이 끝났을 때 몇 대가 남아 있지 않았습니다. 4일 후, 2대의 BETTY 폭격기가 이에 시마 섬에 상륙했습니다. 그들은 일본의 히노마루 또는 빨간색 "미트볼" 국가 휘장을 대체하는 녹색 십자가로 전체가 흰색으로 특별 '항복 표시'페인팅되었습니다. 일본의 공식 항복 대표단은 큐슈에서 이 두 BETTY에 탑승했습니다. 그들의 다음 목적지는 더글라스 맥아더(Douglas MacArthur) 장군이 이끄는 연합군 대표단이 일본 관리들이 항복 협정에 서명하는 것을 목격하게 될 필리핀이었습니다. 일본군과 BETTY 폭격기의 종말이 왔다.

NASM G4M Model 34 BETTY는 완전하지는 않지만 세계에서 가장 잘 보존된 이 유명한 항공기의 예입니다. 전체 비행 갑판을 포함한 기수와 동체의 10피트라는 두 가지 주요 부분이 남아 있습니다. 이 항공기는 일본 요코스카 근처의 오파마 비행장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부대 기록이나 서비스 이력은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그것은 테스트 및 평가를 위해 선택된 145개의 다른 일본 항공기와 함께 미 해군 항공모함을 타고 미국으로 가져왔습니다. 이 BETTY는 외국 장비 테스트 번호 T2-2205로 비행 테스트를 거쳤습니다. 나중에 비행기는 절단 토치로 절단되었지만 언제, 정확히 왜 그런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1940년대 후반에 일리노이주 파크 리지에 있는 저장 시설에 오늘날 살아남은 조각들만이 도착한 것이 분명합니다.


위에서 본 미쓰비시 G4M2 '베티' - 역사

타미야 1/48 스케일 미쓰비시 G4M1 '베티'

키트 번호 61049 MSRP $64.00
이미지 및 텍스트 Copyright 2004년 Matt Swan

발달 역사
엄청나게 어려운 1938년 해군 사양으로 설계된 G4M1 '베티' 폭격기는 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 해군 최고의 중폭격기였습니다. 영국은 해군 항공 무기의 형성 기간 동안 일본 해군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들이 마음에 새긴 한 가지 교훈은 지상 공격기, 장거리 다중 엔진 폭격기로 항공모함 항공기를 지원한다는 아이디어였습니다. Mitsubishi는 4개의 엔진을 가진 폭격기를 만들고 싶었지만 해군은 새로운 폭격기가 쌍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새로운 폭격기는 1939년 10월 23일 첫 비행을 했습니다. 날개에 거대한 연료 탱크를 제공하면서 장갑을 제거함으로써 놀라운 장거리 및 속도를 달성했습니다. 탱크가 자체 밀봉되지 않았기 때문에 Betty는 매우 취약했습니다. Guadalcanal 캠페인에서 사용하면서 날개 탱크에 구멍이 뚫렸을 때 화염이 폭발하는 경향과 결함이 드러났습니다. 이 속성은 연합군 전투기 조종사들 사이에서 기쁨이었습니다. 일본 선원들은 이러한 경향에 덜 매료되었습니다. G4M은 하마키 또는 'Flying Cigar'가 승무원에 의해 사용되었지만 연합군 조종사는 이를 'One-Shot Lighter'라고 불렀습니다.
"Betty"는 중폭격기에서 Zero가 제국 해군 전투기에서 수행한 것과 동일한 역할을 했습니다. 태평양 전쟁이 시작될 때 소버린은 연합군 항공의 반대에 직면하여 열등감이 커짐에도 불구하고 쓰라린 최후까지 계속해서 싸우고 생산되었습니다. 베티는 태평양 전쟁에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둘째 날 주력함 2척이 침몰하자마자 웨일즈의 왕자 그리고 격퇴 말레이시아 해안에서. 1943년 1월 중순양함을 추가했습니다. 시카고 솔로몬 제도의 렌넬스 제도 전투에서 점수를 얻었습니다. Betty는 폭탄 베이 문이 비행 중에 작동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다소 독특했습니다. 이것은 폭격 임무를 위해 문이 제거되었고 어뢰를 운반하기 위해 패널이 제거되었음을 의미합니다. 이동 또는 정찰 임무에만 비행기의 문이었습니다.
1942년 2월 20일 항공모함을 방어하던 중 렉싱턴, 9대의 G4M1의 폭격 공격에 맞서 미 해군의 Edward 'Butch' O.Hare 중위는 공격자 중 5명을 격추했습니다. 미국 전투기 조종사가 한 번의 출격으로 5대의 적기를 격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오헤어는 이 공로로 메달 오브 아너를 수상했습니다. 희생자들의 꼬리 대포를 피해 좌현이나 우현 날개와 엔진에 집중 사격했습니다. 그의 5번의 승리는 각각 폭발하거나, 포메이션에서 빠져나와 화염에 휩싸인 바다로 뛰어들었습니다. 야마모토 이소로쿠(Isoroku Yamamoto) 제독은 1943년 4월 18일 부겐빌 상공에서 P-38 라이트닝에 의해 격추되어 사망했을 때 G4M1 모델 12로 비행하고 있었습니다.
1943년부터 운이 역전되었습니다. 대체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최전선에 남아 있었습니다. 무장과 방어의 몇 가지 진전은 충분하지 않았고 손실은 증가했습니다. 남태평양에서 증가하는 손실로 인해 일본군은 연료 탱크를 보호하고 비행기에 소화기를 장착하기 위해 사정거리의 일부를 희생해야 했습니다. 단종되기 전에 모델을 강제로 개선하여 G4M2로 대체되었습니다. 마지막 G4M1은 1944년 가을에 최전선을 떠났습니다. 1945년 일부 생존자들은 오키나와 주변의 연합군 함선을 공격하기 위해 자살 장치를 운반하는 데 고용되었습니다. 태평양 전쟁의 시작 단계에서 그렇게 중요한 역할을 했던 G4M은 1945년 8월 19일 두 대의 G4M1이 일본군에 대한 최종 요구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제국 대표단을 Ie-Shima로 데려갔을 때 그 충돌의 마지막 드라마에 등장했습니다. 항복, 둘 다 녹색 십자가로 흰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G4M의 총 생산량은 2,479대로 일본 중형 또는 중폭격기치고는 상당히 높은 수치입니다. G4M Betty에 대한 마지막 단어는 태평양에서 드문 영광의 불꽃으로 경력을 시작했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러한 유형의 항공기입니다. 끝났다 영광의 불꽃 속에서 그들의 경력은 7명의 승무원에게 너무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키트
이 큰 상자를 열면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거대한 시가 모양의 동체 조각입니다. 상자에 있는 나머지 나무를 완전히 무시하고 이 조각을 잡고 손가락으로 매끄러운 길이로 움직이면서 미세하게 새겨진 패널 라인과 아름다운 중간 회색 플라스틱에 감탄하게 됩니다. 이 작품의 외부가 인상적인 만큼 내부는 많은 늑골과 기타 미세한 세부 사항이 제자리에 주조되어 있어 똑같이 인상적입니다. 이 키트는 이 혁신적인 회사에서 내가 기대하는 모든 것입니다.
인상적인 동체 조각을 넘어서면 이 영광스러운 폴리스티렌 상자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개별 폴리 백으로 보호되는 중간 회색 사출 성형 조각 8그루와 큰 투명 부품 한 그루가 있습니다. 또한 프로펠러 설치를 위한 몇 개의 폴리 캡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모든 회색 플라스틱 조각은 엔진 카울링의 일부 위치를 제외하고 멋지고 선명하게 새겨진 패널 라인을 표시합니다. 각 엔진 카울링에 두 개의 매우 미세하게 올라간 패널 라인이 있는 것이 약간 이상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부품이 아름답게 맞고 내부에는 긴 주 날개의 적절한 위치를 보장하기 위해 날개 스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꼬리와 수평 안정기를 위한 짧은 스파도 있습니다. 날개의 내부 영역에는 견고한 구조를 제공하기 위해 무거운 포머가 제자리에 주조되어 있습니다. 세부 사항이 잘 만들어진 내부 격벽도 여러 개 있습니다. 조종석 디테일이 풍부하고 세 명의 승무원이 앉아 있습니다. 엔진 페이스는 정말 멋진 디테일을 가지고 있으며 오른쪽 그림에서 그 일부를 볼 수 있습니다. 날개에는 좋고 나쁨이 있는 매우 미세한 후행 가장자리가 있습니다. 모델에 상당히 사실적인 후행 가장자리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지만 나처럼 배송 중에 쉽게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왼쪽 그림을 클릭하면 화살표 #1에서 배송 손상을 볼 수 있습니다. 화살표 #2는 날개의 깔끔한 특징을 나타냅니다. 이 작은 사각형 구멍은 날개를 정렬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주 날개 날개에 삽입하는 스터드를 수용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매우 깔끔합니다.
투명 부품 스프루로 돌아가서 우리는 19개의 부품을 가지고 있습니다. 탑 건 위치에 '사용 중' 또는 '보관' 위치에 대한 옵션이 있으며 메인 조종석을 열거나 닫을 수 있습니다. 테일 콘은 테일 캐논용 슬롯으로 만들어졌지만 거의 모든 참조 자료는 캐논용으로 제거된 콘의 마지막 몇 피트를 보여줍니다. 회색 조각으로 된 8개의 나무에는 폭탄, 어뢰 및 배기 화염 감쇠기가 포함되어 있어 다양한 변형을 모델링할 수 있습니다. 플랩을 위 또는 아래로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랜딩 기어 도어는 열린 위치에서 주조되므로 기내 모델을 하려면 약간의 수술을 수행해야 합니다. 전체적으로 우리는 153개의 회색 사출 성형 조각을 얻습니다. 프로펠러용 폴리 캡 2개를 추가하면 상자에 총 173개의 부품이 있습니다.

데칼 및 지침
Tamiya는 이 키트에 대한 훌륭하고 포괄적인 지침을 제공했습니다. 두 섹션으로 되어 있으며 첫 번째 섹션은 양쪽에 4개의 패널이 있는 전체 크기(8인치 x 11인치) 시트입니다. 표지 패널에는 4개 언어로 항공기에 대한 간략한 역사적 배경이 있습니다. 두 번째 패널은 Tamiya 페인트 코드만 포함하는 색상 차트와 함께 표준 도구 및 구성 팁으로 시작합니다. 나머지 패널은 많은 색상 콜아웃과 구성에 도움이 되는 몇 가지 추가 텍스트를 포함하여 17개의 분해도 구성 단계를 다룹니다. 두 번째 지침 자료 세트는 두 가지 기본 색상 구성표에 대한 데칼 배치 차트와 외부 페인트 구성표입니다. 키트에 포함된 데칼은 6개의 다른 항공기를 모델링할 수 있는 히노마루와 유닛 표시가 많은 대형 시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여기에는 희미한 노란색과 거의 주황색에 가까운 어두운 노란색의 노란색 날개 앞 가장자리 표시가 포함됩니다. 대부분의 데칼은 괜찮을 것 같지만, 그 첨단 데칼에 대한 제 경험에 따르면 해당 마킹을 페인팅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합니다. 서비스나 다른 스텐실은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그렇게 하고 싶다면 메인 대시보드에 하나의 큰 데칼이 있습니다.

결론
이것은 매우 좋은 키트이며, 잘 설계되고 많은 옵션이 포함되어 제조되었습니다. 지침은 매우 좋고 데칼은 적절합니다. 이 항공기의 애프터마켓에는 몇 가지 액세서리가 있습니다. Cutting Edge와 Eduard는 이를 위한 다양한 페인트 마스크를 만들고 Moskit은 이를 위한 교체용 배기 매니폴드 세트를 만듭니다. Cutting Edge는 또한 비행 제어 표면의 교체 세트를 제공하고 Eduard는 상당히 광범위한 PE 내부 세부 패키지를 제공합니다. 이것은 제공된 데칼을 사용하여 상자에서 직접 제작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멋진 모델을 만들 수 있지만 정말로 다르게 만들고 싶다면 다음 사본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2차 세계 대전의 축 항공기에 대한 Hamlyn 간결한 안내서 David Mondey의 저서와 거기에 표시된 다양한 'Bettys'의 정말 멋진 컬러 플레이트를 살펴보세요. 어느 쪽이든, WW2 모델 컬렉션에 이 항공기 사본이 없으면 컬렉션이 완성되지 않은 것입니다.


파일:Mitsubishi G4M2 Betty(12107) at Kawaguchiko Motor Museum, Yamanashi 현, Japan.jpg

날짜/시간을 클릭하면 그 당시에 나타난 파일을 볼 수 있습니다.

날짜 시간썸네일치수사용자논평
현재의2016년 9월 4일 14:501,785 × 1,341(262KB) Josephus37 (토론 | 기여) UploadWizard로 사용자 생성 페이지

이 파일을 덮어쓸 수 없습니다.


위에서 본 미쓰비시 G4M2 '베티' - 역사

항공기 역사
미쓰비시가 나고야 3호 공장에서 지었습니다. 일본 제국 해군(IJN)에 G4M2 Model 22 Type 1 Bomber(G4M2 Betty)로 인도되었으며, 제조 번호는 알 수 없습니다.

전시 역사
763 코쿠타이에 배속. 꼬리 763-12는 꼬리 양쪽에 흰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이 폭격기는 녹색 상부 표면과 회색 하부 표면으로 도색되었습니다. 기수와 동체에 공중 레이더용 야기 안테나를 장비. 이 베티는 Luzon의 Clark Field에서 운영했습니다.

난파
1945년 1월 말, 이 베티는 미 육군 병사들에 의해 클락 필드에서 비교적 온전하게 잡혔습니다. 이후 ATIU(Air Technical Air Intelligence Unit)에서 연구했습니다. 녹색 페인트는 페인트에서 벗겨져 천연 알루미늄 마감 처리되었으며 꼬리 부분에는 "Technical Air Intel S.W.P.A."로 빨간색과 흰색 줄무늬가 그려져 있습니다. 두 프로펠러 스피너 모두 빨간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동체에는 미국 별과 막대 표시가 그려져 있습니다.

정보 제공
언급된 사람과 친척이거나 관련이 있습니까?
추가할 사진이나 추가 정보가 있습니까?


내용물

일본군은 1942년 2월과 3월에 호주에 대한 일련의 공습을 실시했습니다. 이러한 공습은 연합군이 네덜란드 동인도 정복에 대항하기 위해 북부 오스트레일리아의 기지를 사용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다윈에 대한 최초의 공습 편집

1942년 2월 19일 다윈 폭격은 일본 항공모함 4척이 호주 본토를 공격한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공격이었다.아카기, 카가, 히류 그리고 소류) 동티모르 해의 한 지점에서 총 188대의 항공기를 발사했습니다. [2] 이 188대의 해군 항공기는 다윈에 큰 피해를 입히고 8척의 배를 침몰시켰다. 같은 날 늦게 54대의 지상군 폭격기가 실시한 공습으로 도시와 RAAF 기지 다윈에 추가 피해가 발생했으며 군용 항공기 20대가 파괴되었습니다. 연합군 사상자는 235명이 사망하고 300~400명이 부상당했으며 대부분이 비호주 연합군 선원이었다. 오직 4대의 일본 항공기(모두 해군 항공모함 탑재)만이 다윈의 방어자들에 의해 파괴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삼]

브룸에 대한 공격 편집

1942년 3월 3일, 일본의 A6M2 Zero 전투기 9대가 서호주 북부의 브룸(Broome) 마을을 공격했습니다. 브룸은 작은 마을이었지만 일본의 자바 침공 이후 피난민과 후퇴하는 군인들의 중요한 공군 기지이자 탈출 경로가 되었습니다. 제로에 의한 기총 사격으로 구성된 공격이 진행되는 동안 최소 88명의 연합군 민간인과 군인이 사망하고 24대의 항공기가 손실되었습니다. 브룸이 거의 무방비 상태였기 때문에 일본의 손실은 경미했으며, 브룸 상공에서 단 하나의 제로가 격추되었고 다른 하나는 기지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4]

일본 해군 비행정은 1942년 7월 말 퀸즐랜드 북부 마을인 Townsville과 Mossman에서 4회의 소규모 공습을 실시했습니다. 1942년 7월 말. 7월 25/26일 밤, 도시는 두 척의 비행선에 의해 공격을 받았지만 이 항공기가 투하한 6개의 폭탄이 바다에 떨어져 피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타운스빌은 7월 28일 이른 시간에 두 번째로 공격을 받았는데, 한 척의 비행정이 8개의 폭탄을 투하하여 마을 밖의 수풀 지대에 떨어졌습니다. 6대의 P-39 Airacobras가 일본 항공기를 요격하려 했지만 실패했습니다. 타운스빌에 대한 세 번째 공습은 7월 29일 이른 시간에 발생했는데 한 척의 비행선이 다시 마을을 공격하여 바다에 7개의 폭탄을 투하하고 여덟 번째 폭탄은 Oonoonba의 농업 연구 스테이션에 떨어뜨려 코코넛 농장을 손상시켰습니다. 이 항공기는 4대의 Airacobras에 의해 요격되어 손상되었습니다. 퀸즐랜드 북부에 대한 네 번째 기습은 7월 31일 밤에 한 척의 비행선이 Mossman 외곽의 집 근처에서 폭발한 폭탄을 떨어뜨렸을 때 발생했습니다. [5]

1942년 편집

2월 편집

3월 편집

10:30) 카르노 베이, 워싱턴. PK-AFV(펠리칸)(KLM 소유의 더글라스 DC-3 여객기)는 브룸 공격에서 돌아온 Zeros에 의해 격추되었습니다. 브룸에서 북쪽으로 80km 떨어진 곳에 불시착했습니다. 승객 4명이 사망했습니다. £150,000-300,000 상당의 다이아몬드는 충돌 후 분실되거나 도난당했습니다. 워싱턴주 윈덤 제로에 의한 기습 공격. 사상자 없음. 쿨라마이 시간(위 참조)에 항구에 있는 는 공격의 간접적인 결과로 가라앉습니다. Wyndham Airfield, WA [6] 4 PK-AFV의 잔해와 승객들이 Kawanishi H6K5 비행 보트에 의해 다시 공격을 받았지만 피해나 사상자는 없었습니다. (14:00) Darwin RAAF Airfield, NT 14 Horn Island, Queensland (Qld) [7] 15 Darwin, NT. 병장 Albert Cooper, 28, (RAF, 54 Squadron), Wolverhampton, Staffordshire, England, Darwin 항구 상공에서 그의 Spitfire에서 격추되어 사망 [8] 16 (13:30) Darwin RAAF Airfield and Bagot, NT 17 Darwin, NT 18 Horn Island, Qld 19 (11:40) Darwin (Myilly Point and Larrakeyah), NT 20 Broome Airfield, WA. Mitsubishi G4M2 "Betty" 중형 폭격기의 공격. 민간인 1명이 사망했습니다. 비행장에 경미한 손상. 더비, WA [9] 22 (00:51) Darwin, NT 22 Katherine, NT. [10] 민간인 1명 사망. (호주 내륙에 대한 가장 먼 공습 - 해안에서 200km 이상). 23 Darwin, NT Wyndham, WA (2회의 급습) [6] 28 (12:30) Darwin RAAF Airfield, NT 30 (05:40?) Darwin RAAF Airfield, NT 30 Darwin RAAF Airfield, NT 31 (13:20) Darwin RAAF 비행장, NT (22:19) Darwin RAAF 비행장, NT


[5] 전투 중 G4M / G4M 변형

* 1941년 말까지 일본 제국 정부는 미국 및 유럽 연합국과의 전쟁을 결정했으며, 주요 목표는 네덜란드 동인도 제도의 유전을 탈취하는 것이었습니다. 27대의 G4M1은 전쟁 시작에 대비하여 1940년 봄 독일에 프랑스가 함락된 후 일본이 점령한 프랑스령 인도차이나로 이전되었습니다.

1941년 12월 7일 아침 하와이 진주만에 있는 미 해군 기지에 대한 IJN의 기습 공격 이후 - Yamamoto Isoroku가 IJN 연합 함대 사령관으로 계획한 - G4M은 일본 제국의 공세에서 탁월한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태평양은 12월 10일 HMS REPULSE와 PRINCE OF WALES를 침몰시키는 것을 돕고(언급된 바와 같이), 필리핀에 있는 미군 시설을 폭격하고, 네덜란드 동인도의 정복을 지원했습니다. 연합군은 G4M에 고통스럽게 익숙해졌습니다.

G4M1은 뛰어난 범위와 성능, 매우 쾌적한 핸들링을 갖추고 있어 승무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동체 모양 때문에 "하마키(시가)"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1942년 봄이 되자 이 유형의 치명적인 약점이 명백해졌습니다. 장갑과 자체 밀봉 탱크를 없애 사거리와 위력을 얻었습니다. 일본의 공격에 대한 적의 저항이 혼란스럽고 약했기 때문에 보호 부족은 전쟁 초기에 큰 차이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저항은 무기한 약한 상태를 유지하지 않았으며 북부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한 공격에서 G4M은 심하게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것은 너무 쉽게 불에 타서 양측이 "플라잉 라이터"라는 별명을 붙일 것입니다.

* 부분 수정으로 Mitsubishi는 연료 탱크용 고무 시트 및 스폰지 보호 기능과 연료 시스템용 이산화탄소 소화 시스템을 갖춘 개선된 "G4M1 Model 12"를 내놓았습니다. 측면 물집 위치는 덜 끌리는 플러시 패널을 위해 제거되었으며 꼬리 포탑 위치는 수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업그레이드된 Kasei 15 엔진을 장착했음에도 불구하고 G4M1 Model 12의 속도와 범위는 약간 감소했습니다.

생존 가능성이 향상되었지만 전투기의 반대에 직면했을 때 유형은 여전히 ​​본질적으로 죽음의 함정이었습니다. 증거로 야마모토 제독이 솔로몬 전투 지역을 순회했을 때 미국 암호 해독가는 그의 일정을 결정하고 1943년 4월 18일 부겐빌 섬으로 날아가던 그를 요격하기 위해 록히드 P-38 라이트닝 전투기를 파견했습니다. Lightnings는 Yamamoto와 그의 직원을 태운 두 대의 G4M1 Model 12를 격추하기 위해 정확한 시간에 도착했습니다.


* 1943년 7월, 실질적으로 개량된 "G4M2" 또는 "Navy Type 1 Attack Bomber Model 22"가 생산에 들어갔다. 이 변종에는 다음이 포함되었습니다.

    둥근 윙팁이 있는 개선된 날개, 더 큰 테일핀과 함께 둥근 팁이 있는 테일플레인.

비행 중에 열 수 있는 실제 봄베이 도어가 초기 생산 이후에 추가되었습니다.

G4M1은 1944년 1월까지 계속해서 병렬로 제작되었으며, 그 때 Kasei 21 엔진의 공급으로 생산이 G4M2로 완전히 이전되었습니다. 총 약 1,200개의 G4M1이 제작되었습니다.

* G4M2 Model 22 초기 인도 후 동체 양쪽에 장착된 7.7mm 기관총을 Type 99 Model 1 20mm 기관포로 교체하여 대포 수를 늘린 "Model 22A"가 생산되었습니다. Type 99 Model 2 기관포가 장착된 "Model 22B"가 4연장됩니다.

G4M2 Model 22 시리즈는 G4M의 끝판왕이었지만 대체할 제품 개발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계속해서 G4M이 만들어졌습니다. Model 22의 모든 하위 모델 중 350개를 납품한 후 "G4M2a"로 생산을 옮겼습니다. 주요 변경 사항은 1,380kW(1,850HP) 및 향상된 연료 소비를 제공하는 MK4T Kasei 25 엔진과 불룩한 봄베이 도어입니다. G4M2a의 네 가지 하위 변형이 구축되었습니다.

    모델 24: G4M2 모델 22와 같은 무장으로 4개의 7.7mm 기관총과 2연장 모델 99 Type 1 20mm 대포를 갖추고 있습니다. Model 24는 14대만 제작되었습니다.

Model 24B와 Model 24C는 주요 생산 모델이었습니다. 단일 "G4M2b Model 25" 및 2대의 "G4M2c Model 26" 기계를 포함하여 프로토타입의 엔진 테스트 변환도 많이 있었습니다. 가장 악명 높은 G4M2 개조는 "G4M2e Model 24J"로, G4M2a Model 24B 및 24C 기계를 MXY7 Oka 자살 비행 폭탄을 탑재하기 위해 개조한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 설명되어 있습니다.

* G4M2 시리즈는 1943년 여름에 최전선에서 운용되기 시작했으며, 구형 G4M1은 훈련, 수송 및 해상 순찰 업무에 재배치되었습니다. G4M2는 1944년 전투에서 연합군 공군에 필적할 수 없는 것으로 판명되어 과도한 수로 격추되었지만 더 적절한 기계가 없었기 때문에 IJN은 계속 비행해야 했습니다.


항공기의 끔찍한 취약성을 줄이기 위한 "G4M3 Model 34" 변형에 대한 작업이 1942년 11월에 시작되었으며, 이 유형은 범위와 성능을 희생시키면서 훨씬 더 수용 가능한 장갑 보호 및 자체 밀봉 탱크를 특징으로 합니다. G4M3 Model 34는 또한 US Martin B-26 Marauder에 사용된 것과 유사한 꼬리 포탑을 특징으로 하며 새로운 포탑은 동체를 더 짧게 만들었으며, 그 결과 꼬리날개가 원래의 평평한 대신 2면체를 제공해야 하는 트림 변경이 있었습니다. 이전 G4M 변종.

3대의 G4M3 프로토타입이 제작되어 1944년 초에 첫 비행을 했으며 그해 10월에 한정 생산이 시작되었습니다. 수송 및 해상 순찰을 위한 "G4M3a Model 34"가 고려되었지만 제작되지 않았으며, 두 대의 양산형 G4M3가 터보차저 Kasei 엔진으로 개조된 "G4M3 Model 36"의 프로토타입으로 제작되지 않았습니다.

G4M2는 1945년 8월 태평양 전쟁이 끝날 때까지 G4M3와 병행하여 생산되었습니다. 당시 시제품을 포함하여 총 약 1,154대의 G4M2와 60대의 G4M3이 제작되었습니다. 8월 19일, 항복 비행 기계로서 흰색으로 칠해진 G4M1 4대가 항복과 점령에 대한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대표단을 태우고 이에 시마 섬에 도착했습니다. 얼마나 많은 G4M이 살아남는지는 불분명합니다.


* 다음 표에는 G4M 변형 및 생산이 나와 있습니다.


블랙 위도우의 바이트 – Northrop’s P-61

제1차 세계 대전 동안 군용기는 독일군과 나중에 영국군과 프랑스군의 야간 폭격을 제외하고 주로 낮 시간에 작전을 수행했습니다. Early in World War II, the Luftwaffe and Royal Air Force were finding it so costly to bomb enemy targets during the day that by late 1940 they were flying the majority of their bombing missions at night. To counter this, defenders on both sides perfected airborne intercept radar that made night fighting more practical and removed the safety blanket that darkness had provided. Both Germany and Britain pioneered the development of radar and night fighting tactics.

When the United States entered the war in December 1941, the wheels were already in motion for production of a specialized American all-weather night fighter. Northrop won the contract for what would become the P-61 Black Widow, the first aircraft designed from the ground up for the task. It would carve out a widely feared reputation with both Japanese and Luftwaffe aircrews that flew night missions. The Widow’s lethal bite could rival anything the enemy had to offer. It bristled with four forward-firing 20mm cannons in the belly and a dorsal turret that held four .50-caliber machine guns (some of the early models were produced with no dorsal turret because mass production of the Boeing B-29 Super­fortress was using up most of the turret production).


This P-61A in an early Olive Drab and Grey camouflage, would go off to join the 419th Night Fighter Squadron which was deployed to the South Pacific in Feb. 1943. (National Archives)

Even back in the early 1940s, a sophisticated aircraft like the P-61 could not be designed, tested and made operational in a few months. The first P-61s did not reach the forward areas in the Pacific until late June 1944. As a result, the Black Widow’s amazing record was compiled in just over a year.

The 6th Night Fighter Squadron was the first to receive the new aircraft. The squadron had already seen combat in the Pacific, flying the Douglas P-70, a night fighter developed from the A-20 Havoc. In early March 1944, the 6th was pulled back to Hawaii to prepare for delivery of the new night fighter, which began arriving in early May. A short time later, the squadron was checked out, and its pilots began their long flight to Saipan. They island-hopped from John Rogers Field in Hawaii to Palmyra Island, to Canton Island and on to Tarawa. From there they hit Kwajalein, Eniwetok and finally Saipan. Because Saipan was constantly raided at night by Japanese bombers, there was very little time for the 6th to get adjusted. Its crews were almost immediately thrown into demanding night patrols.


One of the first Black Widows to arrives on Saipan. This P-61A "Midnight Mickey" from the 6th Night Fighter Squadron Saipan, has a long range fuel tank in place if its dorsal gun turret. (국가기록원)

Two P-61 aircrews in the Pacific ended their tour with four confirmed kills, and one crew made ace. One of the four-victory crews, Lieutenant Dale Haberman and his radio operator (R/O) Lieutenant Ray Mooney, flew an early model P-61A named Moonhappy with the 6th NFS. On the night of June 30, 1944, just days after the 6th had gone operational on Saipan, they encountered a Mitsubishi G4M2 “Betty” bomber escorted by a Japanese fighter, most likely a Mitsubishi A6M5 Zero. What made this confrontation especially dramatic was the fact that the intercom exchanges between Haberman and Mooney were transmitted back to base during the harrowing duel, and the unfolding action drew a crowd of listeners.

In the middle of an uneventful patrol, the silence was suddenly broken when control radioed that it had detected an intruder coming straight toward Lieuten­ant Haberman’s P-61. Of course the enemy pilot had no idea of the trap awaiting him as the Black Widow began setting up for the kill. Staying below the ap­proaching Betty’s flight path until it passed over them, Haberman went to full power and did a gut-wrenching 180 in order to get in behind the enemy bomber, which was headed straight for Saipan and its airfields.

As they closed on the radar image, Lieutenant Mooney told Haberman to throttle back slightly because the single target had suddenly become two—one of which was a Japanese fighter tucked in close to the bomber. The enemy planes climbed to 17,000 feet, still unaware of the night fighter closing from their 6 o’clock position. As the gap narrowed to about 700 feet, Mooney told Haberman to start firing, and before he could finish his sentence the four 20mms opened up with a deafening roar as the P-61 continued to close. The cannon rounds walked all over the hapless Betty’s fuselage, and it immediately burst into flames, dropped its nose sharply and plummeted straight down to the water.

Haberman and Mooney had scored the first P-61 victory in the Pacific theater. The fight was far from over, however, as the lone Japanese fighter had moved far out to the side and eased in behind Moonhappy. Although the night fighters did not use tracer rounds for good reason, the enemy fighter pilot had probably been in a position to see the fire coming from the 20mm barrels as Haberman flamed the Betty. From there, he moved in on the P-61’s rear.


1 Lt. Dale Haberman shows off the Japanese flag that marks the first victory that he and his Radar Operator Lt. Ray Mooney had on June 30, 1944, the very first for the P-61. (국가기록원)

It didn’t take long for Mooney to realize where the second enemy plane had gone. He yelled: “Look out Hap! There’s a Jap fighter on our tail!” Listeners back at squadron ops were held spellbound by the silence that followed. In the interval the enemy fighter fired a burst that missed wide. Once he had been alerted to the danger, Haberman dropped his port wing with the nose of the P-61 pointed down at a steep angle, heading for the deck at full throttle. As he plummeted he kicked the rudders, taking evasive action to make sure the bogey was not still on his tail.

At about 1,200 feet above the water, Haberman leveled off, still maintaining maximum airspeed. Then he made a quick turn, hoping to go back and get a radar lock on the enemy plane, but nothing showed up. The fighter had disappeared into the night. It was an unusual incident: The Betty had probably been serving as the fighter’s eyes and ears, and that’s why he had been tucked in so close, making only one blip on the radar screen.

On Christmas night 1944, the Japanese intensified their nocturnal attacks against Saipan. The squadron intercepted many of the raiders and shot down several. Lieutenant Robert L. Ferguson, a pilot in the 6th, was flying in his assigned P-61A-5 named The Virgin Widow. He vividly recalled that mission, during which his Black Widow made a spectacular kill: “We scrambled at 2200 hours and it didn’t take long to get airborne because our equipment—oxygen masks, helmets and parachutes—was already in the cockpit, and when we were dropped off on the flight line, the crew chief was ready to strap us in and by 2204 hours we were airborne. Control directed us close enough to get a radar contact at seven miles. We were drawn lower and lower and finally, at 1,500 feet, I figured we were tracking a surface craft and didn’t want to fly into the water. This type of intercept happened many times and we had to check every one out because sometimes the Japanese bombers came in right above the water.”

With enemy activity unusually high, it didn’t take long for control to radio another contact to the P-61 crewmen. They were told to steer 180 degrees, with the bogey 45 miles out flying at 10,000 feet. Within minutes, the intruder’s altitude increased and control told them to move up to 15,000 feet. By this time the R/O had a contact at five miles, with the target slightly above them. The overtake speed was 40 mph. When the range decreased to 2,500 feet, Lieutenant Ferguson put down flaps and reduced speed by at least 50 mph in order to ease in from behind on the bogey’s blind spot. With­out warning, however, the target began to accelerate.

“My closure was lost when he started pulling away,” Ferguson said, “so I pulled the flaps and this gave me a boost that settled us in behind at about 1,200 feet, where I was able to get a visual. I continued closing down to 300 feet, where I positively identified it as a Mitsubishi Betty bomber, which was very fast [280 mph] with a long range of over 2,500 miles. I moved in directly behind and level with him before firing a short burst into his port engine and the forward part of its fuselage. Seconds later, I observed a small explosion in the fuselage, which quickly turned into a red glow as the fire spread just behind the wing root and the Betty’s airspeed dropped abruptly, causing me to make a sharp turn to port while throttling back to avoid an overshoot. We eased up alongside the stricken bomber, gradually easing back to try and get behind him for another 20mm burst. I put a few rounds into it and the nose dropped and by now the entire aircraft was engulfed in flames. It went straight into the ocean and exploded on impact.”

Lieutenant Ferguson was given another vector that proved to be a surface craft, so he returned to Saipan and landed at 0240. The crew chief confirmed that they had expended a total of 100 20mm rounds with all four guns firing. The Virgin Widow was a virgin no more, and the next day Sergeant Miozzi, Ferguson’s crew chief and the squadron artist, painted a wedding ring on the widow’s left hand.

The top scorer that Christmas night was Moon­happy. Lieutenant Haberman took off on his patrol at 2000. During the next two hours and 20 minutes, he and his crew would be credited with a double kill—two Betty bombers. On direction from their controller (Coral Base), they set up a figure-eight orbit north of Saipan at an altitude of 15,000 feet. The patrol started out uneventfully, with no bogeys showing up on control’s radar. Then Coral Base called to say they were getting a lot of snow on their screen and some blips that indicated several intruders headed toward the island. Haberman was vectored toward the one closest to him, and at five miles Lieutenant Mooney picked it up on his scope. This one proved to be a little different, as it appeared to be orbiting.

Finally, after a few minutes, the bogey straightened out and headed north. Moonhappy gave chase and quickly narrowed the gap. The intruder proved to be far below them, so Haberman cut back on power and dropped down to 9,000 feet, putting Moonhappy in position to close from the rear at the same altitude. The gunner, Private Patrick Farrelly, got a visual from about 2,000 feet, and after a few seconds the Americans were close enough to see they had intercepted a Betty that wasn’t aware of their presence. Beginning at 1,500 feet, the Black Widow fired short bursts as it closed to 700 feet. Some of the rounds hit the target, causing the enemy pilot to make some drastic maneuvers in an effort to shake the night fighter. Haberman stayed focused and hung onto the Betty’s tail, continuing to pump shorts bursts into its wing root and fuselage.

Haberman recalled what happened at this stage of the pursuit: “As the enemy bomber made violent turns to try and get away from my guns, I stayed in close and continued to pepper him all over. At that point, the Betty’s pilot put it into a slight dive and evidently had it at full throttle because we were hitting speeds of 320 mph or better. Then he rolled to port in an imbalance of split-S and nosed straight down with flames coming out of his right wing and right engine. For a few moments, we lost visual on the target at about 6,000 feet as it went through some thin clouds completely out of control. It was counted as a kill because there is no way that the aircraft could have pulled out and it probably fell into the water in scattered pieces. But we didn’t have much of a chance to catch our breath.”

Just moments later, Lieutenant Mooney had another blip on his airborne interception (AI) scope. The second bogey was only two miles away, so its pilot had probably seen the fireball of Haberman’s first kill. It is a wonder that any of the Japanese bombers remained in the area if they were in radio contact with each other, since the 6th’s aircraft made several kills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Moonhappy closed very fast with the second intruder, which was down low, at about 4,500 feet. The moon was well positioned, so the crewmen were able to make a visual identification 2,500 feet from the target. When they had closed to within 700 feet, Haber­man opened up with everything he had. The rounds from all eight guns bracketed the bomber, and it exploded violently. There was no time to react before Moonhappy waded into the scattered debris. Fortunately for the crew, the only damage done to the P-61 was to the left cowling. This time the Americans were able to track the flaming wreckage all the way down to the water. At this point they were 160 miles from Saipan, but they had no trouble making it safely back to base. They had burned 550 gallons of fuel on the mission and fired 327 20mm rounds and 525 rounds of .50-caliber. It had been one of the 6th Squadron’s most re­warding patrols of the war.

The 548th Night Fighter Squadron did not receive its Black Widows until September 1944. The unit’s first foray into the forward areas was on Saipan, and from there it flew out of Iwo Jima and Ie Shima before war’s end. The 548th’s aircraft had some of the most elaborate nose art of any night fighter unit. Although the squadron’s combat tour didn’t last long, it was credited with five victories. One of its crews, pilot Captain James W. Bradford and R/O Lieutenant Lawrence Lunt, chalked up a kill in Midnite Madness on June 24, 1945.

Captain Bradford recalled that mission: “We were airborne at 1835 hours, which put us up at dusk. It had been an uneventful patrol and it looked like there would be no action when we got a call from control at 2120 hours. They had just picked up a possible bogey coming into our area at 20,000 feet and 30 miles southwest of Point Charley. I immediately started a climb up to 23,000 feet as we headed in that direction. Lieutenant Lunt picked up the AI contact at a distance of eight miles and five degrees above, and he would control the intercept until we were close enough to get a positive visual identification. On this mission we had our gunner, Master Sgt. Reno Sukow, with us, which gave us another set of eyes. Our external tanks were almost dry, so we dropped them to give us more speed and maneuverability. Our ground control gave us a vector that would get to the intruder in the shortest period of time.

“The closure was fast and the bogey maintained a steady airspeed with no evasive action, so he was clueless as to what was coming up from the rear. Sergeant Sukow was perched up in the gunner’s compartment with night binoculars, and this allowed him to get a visual at 7,000 feet out. He talked me in as we closed, and at 2,000 feet I was able to see the enemy aircraft and it was a Betty bomber. From that point on, he was easy to track because we had a full moon and I was careful to close behind and below so we were in their blind spot. I eased into position to fire a short burst at about 700 feet and it didn’t seem to have any effect on the enemy bomber. A long second burst converged on his port engine and it immediately burst into flames, which quickly spread to the fuselage. In that glow, we saw the large rising sun painted on the side.”


The Night Shift. The crew of "Midnight Mickey" get ready for another mission, East Field, Saipan, September 1944. (National Archives)

Bradford fired a third burst that amplified the flames already starting to engulf the fuselage. The Betty then turned into a slight glide to port, still closely followed by the Black Widow. At first the enemy pilot seemed to have good control of his aircraft even though fire was consuming it, but then the nose dropped and he lost about 5,000 feet in altitude. Suddenly the Betty exploded in a huge fireball. Large pieces of the aircraft fell straight down into the ocean, where it continued to burn until the water extinguished it. Midnite Madness lingered briefly at 1,500 feet until Lieutenant Lunt picked up some returns on his scope, which turned out to be “window” (chaff) that had been dispersed by the doomed bomber. In the final report on this kill, it was noted that the mission had consumed 660 gallons of gasoline and 600 rounds of 20mm.

Lady in the Dark, another P-61 from the 548th NFS, was one of the most photographed Black Widows in the Pacific theater. Captain Lee Kendall was Lady in the Dark’s assigned pilot. What this Black Widow did at war’s end bordered on unbelievable: It scored the final two kills of WWII—one on the last night and one almost 24 hours after hostilities had officially ended—without firing a shot!

On the night of August 14, 1945, 숙녀 was flown by another crew and in a low-altitude pursuit when the enemy fighter hit the water and exploded without a single round being fired. The war ended at 2400 that night, but there remained the possibility of night kamikaze attacks against American airfields. Therefore, the P-61s remained on alert.

The following evening, Captain Kendall took off at 1910 for a routine patrol. Less than an hour later the controller said he had a possible bogey coming toward the P-61 at an altitude of 4,500 feet. Contact was made quickly, and Kendall’s radar observer picked up window several times, which meant the intruder was using defensive tactics as he got closer to Ie Shima. As the Black Widow closed, the intruder made some hard turns in an effort to shake any pursuit.

Kendall recalled the chase: “Getting close enough for a positive identification proved to be difficult. He was taking violent evasive action and dropping window, which was bundles of tinsel-like strips of aluminum foil designed to confuse our radar. This guy knew we were behind him but I have no idea how he knew. My R/O, Lieutenant Scheerer, was talking me in closer to about 800 feet when all of a sudden the left side pilot’s window pop­ped open and the rush of air drowned out the communications with him. Down this low at such a high speed and not being able to understand my observer was very unhealthy.

“I had to back off, secure the window and then get back in touch with him. In the meantime, I lost contact with the bogey, but quickly picked him up again and was able to close on his tail again despite his defensive moves. I had one eye on my target and one eye on my altimeter. Suddenly, the window popped open again and once again I closed it, and as I picked him up for a third time the same thing happened again! Regardless, I went after him for a fourth time and control gave me permission to shoot him down even though we didn’t have a positive identification.”

Kendall locked on again, and a few seconds later the bogey completely disappeared off the scope and no more window was detected. According to witnesses on the ground, the intruder crashed and the debris was scattered over a wide area. It had been a Nakajima Ki.44 “Tojo” fighter that probably was up to no good. Lady in the Dark had prevented him from carrying out his mission, assuming he had one. This was not listed as an official kill because the war had already ended. But the fact remains that a Black Widow had made the final two kills of World War II without firing its guns.

Warren Thompson has been collecting material for 40 years on all aspects of military aviation from 1937 to the present. He spent more than 10 years researching and contacting WWII night fighter pilots, resulting in numerous articles and two books, P-61 Black Widow Units in World War II 그리고 P-61 Black Widow, which he recommends for further reading.

Originally featured in the November 2008 issue of Aviation History. Subscribe here!


G4M "Betty"

Twin-engine cantilever all-metal monoplane, long-range high-speed torpedo bomber with a crew of 7-8 people. Mitsubishi G4M took an active part in the fighting in the Pacific from the first to the last day of the war. They combined long flight range, high speed and perfect aerodynamic forms, and thanks to this they became a real symbol of Japanese naval aviation - on a par with the famous A6M Reisen, or Zero.

건설 Fuselage - oval cross-section (midships - 2.5 mx 2 m), riveted monocoque construction. The wing is trapezoidal in plan, with rounded tips without kinks along the leading and trailing edges. The middle position of the wing made it possible to exclude interference with the fuselage without the use of developed fairings. In addition, the mid-wing, with large reserves and fuel production, did not change the aircraft alignment. The design is all-metal, two-spar, with a working skin and riveting in the back. Wing profile - Mitsubishi MAC 118.

Power plant - two radial two-row 14-cylinder air-cooled engines "Kasei" 11. Takeoff power 1530 hp / 2450 rpm at the second speed of the supercharger, maximum power 1410 hp / 2350 rpm at 2000 m and 1340 hp / 2350 rpm at 4000 m. The engine is equipped with a two-speed single stage supercharger. Weight 632 kg. The gear ratio of the gearbox is 0.684. Propeller "Sumitomo Hamilton" with constant speed mechanism CS-3B, three-bladed, metal. Diameter 3.4 m, range of step change 20-40 °, weight 175 kg.

The fuel system consists of eight unprotected tanks with a total capacity of 4780 liters, located between the wing spars, as well as fuel lines and electric petrol pumps. Two tanks with a capacity of 690 liters are located in the center section (inside the fuselage) in the inner wing consoles (between the fuselage and the engine nacelle) 630-liter two more tanks with a capacity of 640 and 430 liters are located between the engine nacelle and the joint with the outer console.

DC generators provide operation of landing gear drives, flaps and other systems and equipment. The aircraft is equipped with a Sperry autopilot and a radio compass. The navigator uses the Type 90 optical bomb sight when bombing.

Small arms defensive armament consisted of four (and two spare) 7.69 mm machine guns and a 20 mm cannon. Machine guns were placed in the navigator's cockpit, upper blister and two side blisters. Machine guns Marine Type 92 were a copy of the English Vickers machine gun of the same caliber and were equipped with disk magazines with a capacity of 97 rounds (magazines for 47 rounds could also be used). Blister of the upper shooting point, Ammunition - seven disk magazines, 97 rounds each. The side blisters are similar in design to the top, Ammunition - six magazines (for each). Another spare machine gun could be mounted on the ceiling between the blisters. Cannon "Megumi" Special Marine Type 99 model 1, placed in the tail of the aircraft. Ammunition - eight drums with 45 shells each.

At the initial stage of the war, the G4M achieved great success, contributing to a large extent to the capture of vast territories by the Japanese. They bombed targets in the Philippines and China, Port Darwin in Australia and Port Moresby in New Guinea, participated in the sinking of the British battleships Prince of Wales and Ripals. This should be said separately. On December 10, 1941, two of the largest and most powerful British warships - the new battleship Prince of Wales and the battle cruiser Repulse - were sunk by a Japanese torpedo off the coast of Malaya.

Gradually G4M began to lose ground. So, in January 1942, 17 bombers, taking off from Rabaul, tried to attack the American aircraft carrier Lexington without fighter cover. The Wildcat carrier-based fighters that met them shot down 15 Japanese aircraft with minimal losses of their own. Later the situation worsened even more. The lack of armor and sealed fuel tanks made the G4M a relatively easy target. They even received the unofficial nickname "Disposable Lighter" or "Flying Cigar". The Japanese command did not take timely measures to strengthen the protection of their best bombers. The G4M3 modification appeared too late, when it was already impossible to rectify the situation.

It is highly symbolic that the last bitter page in the military history of Japan is associated with G4M. 08/19/1945 on two G4M1s with green crosses on the fuselage, a Japanese delegation headed by Lieutenant General Torashiro Kawabe flew to the island of Yesima to work out the terms of surrender.

The G4M bomber was built during the war only at Mitsubishi, which supplied 2,446 aircraft of this type: 2 experimental, 30 G6M1 fighters, 1200 - G4M1, 1154 - G4M2, including 640 aircraft from the Nagoya plant and 514 from the Okayama plant, 60 - G4M3.


Mitsubishi G4M2 'Betty' from above - History

In July 1937, the new Mitsubishi G3M bomber (Allied codename NELL) went into service in China. Only two months later, the Navy issued a specification to Mitsubishi for a NELL replacement. At that time, the requirements were unprecedented for a twin-engine, land-based attack bomber: flying at a top speed of 398 kph (247 mph) and an altitude of 3,000 m (9,845 ft), the new bomber had to fly a distance of 4,722 km (2,933 miles) without a torpedo or equivalent weight in bombs. When carrying an 800 kg (1,768 lb) torpedo or the same weight in bombs, the Navy needed the bomber to fly at least 3,700 km (2,300 mi).

To meet the requirements, a Mitsubishi design team led by Kiro Honjo crafted an airplane called the G4M with fuel tanks in the wings that were not resistant to explosion when punctured during combat. These tanks were much lighter in weight than explosion-proof (also called 'self-sealing') gas tanks. The decision not to incorporate the heavier, safer fuel tanks was necessary to meet the Navy's range requirements. Mitsubishi incorporated this same design feature in the Zero, for the same reasons and with the same results. Both aircraft had unprecedented range but they were also extremely vulnerable to the machine gun and cannon fire from Allied fighter aircraft. The BETTY was so prone to ignite that the Allies nicknamed it the 'flying lighter.'

The fuselage was streamlined but rotund to allow space for a bomb bay within the wing center section and to allow the 7 to 9-man crew to move about. About half the crew were gunners who manned the defensive armament positions. Bomber crews flying the NELL were virtually incapable of defending themselves from concentrated fighter attacks, so Honjo paid special attention to this aspect of the G4M. He incorporated 7.7 mm (.30 cal.) guns in the nose, atop the mid-fuselage behind the cockpit, and on both sides of the fuselage behind the wing. In the tail, he introduced a 20 mm cannon. Although the G4M now had a more potent sting, Honjo again sacrificed crew protection to the Navy's demands for great range. He omitted armour plate.

The first G4M prototype left the factory in September 1939 and made the trek to Kagamigahara Airfield for Mitsubishi's Nagoya plant had no company airstrip. Kagamigahara was 48 km (30 miles) to the north. Japan's newest and most advanced bomber made the trip, disassembled and stacked on five ox-drawn farm carts, over unpaved roads! After arriving at the airfield, the first G4M was reassembled and flown by test pilot Katsuzo Shima on October 23, 1939. Initial results were impressive, but the Navy shelved the bomber for a time in favour of a variant to be called the G6M1. Navy leaders hoped that by increasing the number of defensive cannons, the G6M1 could become a heavy escort fighter for other bombers but this diversion failed to live up to expectations, and the Navy ordered the G4M1 into production. The U. S. Army Air Corps conducted a similar experiment using a modified Boeing B-17 bomber designated the B-40 but this idea too failed to survive operational testing and was soon abandoned. The first production G4M rolled off the line in April 1941. For the remainder of the war, the BETTY assembly line continued to run.

Operationally, BETTY crews achieved much in their first year of combat. They devastated Clark Field, Philippine Islands, on December 8, 1941, and participated in sinking the British battleships HMS "Prince of Wales" and HMS "Repulse" on December 10. They ranged across the length and breadth of the Pacific theatre, attacking targets from the Aleutians to Australia. Against limited fighter opposition, the lack of armour and self-sealing fuel tanks was no hindrance. The savings in airframe weight allowed the G4M to attack targets at unprecedented ranges. But as Allied fighter strength increased, the BETTY began to reveal its fatal vulnerabilities. Admiral Isoroku Yamamoto, architect of the Pearl Harbor attack, died on April 18, 1943, along with his entire staff when U. S. Army Air Corps P-38 Lightnings intercepted and destroyed the two BETTY bombers that carried them. Six escorting Zeros flew guard but in a matter of seconds, the Air Corps pilots shrugged off the escorting fighters and sent both BETTYs crashing down in flames.

Designation / Design Bureau Mitsubishi G4M 'Betty'
유형 Seven crew land-based navy bomber
엔진 Two 1,800 hp ( 1343 kW ) Mitsubishi MK4P Kasei 21 radial pistons
Maximum Speed 272 mph ( 438 km/h ) at 15,090 ft (4600 m)
Climb Rate 32.4 minutes to reach 26,245 ft (8000 m)
천장 29,365 ft (8950 m)
범위 3,765 miles (6059 km)
Wingspan 70 ft, 4 in ( 21.44 m )
길이 48 ft, 6 in ( 14.80 m )
13 ft, 5 in ( 4.10 m )
윙 에어리어 718.0 sq ft ( 66.7m 2 )
빈 무게 17,990 lb (8160 kg)
Loaded Take-off Weight 27,558 lb (12500 kg)
Armament ( Defensive )
Weapons 2,205 lb (1000 kg) of bombs or one 1,764 lb (800 kg) torpedo

통계 : 3,500만 이상의 페이지 방문자 2002년 11월 11일부터


비디오 보기: G4M2 Mitsubishi Betty Bomber 1shiki rikukou 一式陸上攻撃機 (십월 2022).

Video, Sitemap-Video, Sitemap-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