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우주 식품의 진화 및 개선 방법

우주 식품의 진화 및 개선 방법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NASA가 인간을 우주로 보내는 작업을 시작하자마자 의문이 생겼습니다. 그곳에 가면 무엇을 먹을까요? 우주 식품은 여러 요구 사항을 충족해야 했습니다. 휴대가 간편해야 했습니다. 우주 비행사가 특히 우주 유영 중에 상당한 양의 칼로리를 소비하기 때문에 영양 밀도가 높고 채워져야 했습니다. 그리고 지속되어야 했습니다.

NASA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기술은 수십 년 동안 발전해 왔습니다. 처음에 Mercury(1958-1963)와 같은 초기 임무의 우주비행사들은 튜브에서 짜낸 맛없는 반액체에 의존해야 했습니다.

음식 옵션은 후기 쌍둥이자리(1965-1966)와 아폴로(1961-1975) 임무 동안 개선되었습니다. 탈수된 우유, 커피, 자몽 주스, 심지어 수프까지 물만 더하면 먹을 수 있습니다. NASA는 또한 음식을 입방체 형태로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계피 구운 입방체, 딸기 입방체, 베이컨 입방체는 균형 잡힌 아침 식사의 일부를 구성했으며 간식에는 입방체 설탕, 초콜릿 및 땅콩 버터가 포함되었습니다. (실제로 달에서 먹은 최초의 음식은 큐브 베이컨이었습니다.) 또한 아폴로 우주 비행사들은 처음으로 뜨거운 물에 접근할 수 있어서 음식을 더 쉽게 수분을 공급하고 맛을 개선했습니다.

더 읽어보기: 아폴로 11호 달 착륙 일정: 이륙에서 스플래시다운까지

또 다른 진정한 돌파구는 스푼-볼 팩이라는 발명품이었습니다. 지퍼가 달린 플라스틱 냉동 백과 IV 백의 하이브리드처럼 보이는 숟가락 그릇은 바닥에 있는 밸브를 통해 수분을 보충할 수 있는 건조 식품으로 가득 찬 플라스틱 패킷이었습니다. 뜨거운 물은 먹을 수 없는 벽돌을 닭고기 스튜, 닭고기와 쌀, 미트 소스를 곁들인 스파게티와 같은 식사로 되돌려 놓았습니다.

아폴로 우주인은 가방 상단의 지퍼를 풀고 작은 구멍에 숟가락을 넣었습니다. 음식의 습기로 인해 숟가락에 달라붙어 음식이 날아갈 염려 없이 먹을 수 있었습니다.

더 읽어보기: 버즈 올드린이 달에서 성찬식을 가졌습니다

이 모든 음식의 맛은 어땠나요? 안에 오늘의 영양 1969년 가을에 실린 기사에서 NASA 과학자는 우주비행사들이 음식을 즐겼다고 보고했습니다. 미뢰가 공기 중에서 먹는 음식에 매우 다르게 반응하기 때문에 바가 더 낮았을 수 있습니다. 감소된 대기와 건조한 실내 환경은 미뢰의 미각 능력을 약 30% 감소시킵니다.

Buzz Aldrin은 자신의 임무 전채 중 하나인 새우 칵테일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말을 했습니다. 나중에 그는 "포장에서 짤 수 있을 정도로 작은 크기로 하나하나 골라냈는데 맛있었다!"라고 설명했다.

1970년대와 80년대에 우주선의 요리 옵션은 70개 이상의 음식 항목을 포함하도록 성장했습니다. Skylab과 같은 셔틀은 처음으로 넓은 내부 공간을 식당으로 지정했습니다.

요즘 우주비행사들은 휴스턴의 존슨 우주 센터(Johnson Space Center)에 초대되어 맛 테스트 세션과 우주 식품 시스템 연구소(Space Food Systems Laboratory)에서 다가오는 임무를 위한 요리 추천을 돕습니다. 임무가 시작되기 한 달 전에 음식(우주 비행사 1인당 하루 최대 3.8파운드)이 포장 및 준비되며, 조미료와 향신료(소금 포함 물에 현탁)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셔틀에는 이제 빵, 과일 및 야채가 들어 있는 신선 식품 보관함이 갖춰져 있습니다.

NASA는 심지어 우주 정원 가꾸기를 실험하고 있으므로 언젠가는 우주비행사들이 지상의 도움 없이 스스로 먹을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 온라인으로 먹는 역사의 전체 에피소드를 시청하십시오.


사운드 오브 뮤직은 수년에 걸쳐 어떻게 변해 왔는지

사회가 변하면서 음악의 소리도 변했듯, 음악 소리의 변화는 그야말로 우리의 문화적 진화를 반영한 ​​것입니다. 태초에 인간은 음색과 반복 측면에서 자연에서 들리는 소리를 밀접하게 모방한 음악을 만들었습니다.

원주민 문화에서 음악은 의식과 전통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전통 악기가 연주되었고 가사는 종종 자연과 강하게 연결되었습니다. 음악 소리는 토착 문화가 땅 및 야생 동물과 가지고 있던 긴밀한 연관성을 반영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현대 사회는 이러한 연결을 잃었습니다. 이것은 노래의 변화하는 소리와 노래하는 노래의 변화하는 가사에 반영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많은 악기가 개발되고 함께 연주되어 더욱 정교하고 복잡한 소리가 만들어졌습니다. 문화의 변화에 ​​따라 노래의 비트, 리듬, 템포, 가사가 모두 바뀌었습니다.

많은 아프리카 부족, 아메리카 원주민 부족, 남미 민족, 호주 원주민과 같은 일부 토착 문화는 여전히 토착 음악 연주를 유지하지만 일부 음악에는 서구 세계의 영향이 통합되어 있습니다.

음악 소리의 특징은 수십 년 동안 변해 왔습니다. 소리가 확실히 커졌습니다. 많은 경우에 속도와 리듬이 빨라졌으며, 아마도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 사회의 빠른 속도를 반영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1980년대의 음악과 비교할 때 음악의 바운스(음악이 얼마나 경쾌하고 에너지가 넘치는가)의 특징은 오늘날 덜합니다. 테크노와 레게 음악은 탄력 있는 음악으로 알려진 전형적인 예입니다.

컴퓨터의 출현은 컴퓨터 생성 및 향상된 사운드의 훨씬 더 다양성을 가져왔습니다. 현대화로 인해 음악에서 템포가 구현되는 방식에 대한 다양한 접근 방식이 도입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에는 DJ가 다른 음악의 속도와 일치하도록 한 음악의 속도를 변경할 수 있는 비트매칭이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혼합된 사운드가 만들어집니다.

일부 음악 애호가들은 전자 장치가 발명된 이후로 음악이 유기적인 느낌을 잃었다고 불평합니다. 그들은 이것이 불행하게도 과거의 음악보다 덜 자연스럽고 덜 매력적인 오늘날의 음악에 더 기계적인 느낌과 음색을 가져왔다고 불평합니다.

이 덜 어쿠스틱한 사운드는 오늘날 음악에서 점점 더 흔해지고 있습니다. 음악가와 가수는 사람들이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그리워한다는 것을 인식하여 종종 어쿠스틱한 트랙을 만들어 이 사운드를 원하는 고객이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합니다. 오늘날 만들어진 특정 노래에 대한 비음향 및 어쿠스틱 트랙을 종종 찾을 수 있습니다.

음악의 소리는 주로 사람들의 이동 증가와 새로운 요소에 대한 노출로 인해 역사에 걸쳐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오늘날 대부분의 음악에는 여러 지역의 요소가 포함된 사운드가 있습니다. 오늘날 음악 아티스트가 협업하는 경향이 증가함에 따라 음악이 들리는 방식이 더욱 복잡해지고 다양해졌습니다.


우주 음식: 짜기 튜브에서 유명 셰프까지

우주비행사 마이클 로페즈-알레그리아는 이번 추수감사절을 위해 국제우주정거장에 특별한 음식을 보내달라고 요청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는 전형적인 미국 명절 음식을 준비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정규 메뉴에 넣었습니다.

NASA의 우주 식품 시스템 연구소(Space Food Systems Laboratory) 관리자인 Dr. Michele Perchonok은 "그는 메뉴에 훈제 칠면조와 설탕에 절인 참마와 콘브레드 드레싱을 포함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추수감사절에 먹는다는 정보를 보냈다."

사실, 로페즈-알레그리아와 그의 러시아인과 독일인 승무원은 궤도를 도는 전초 기지에서 식량의 실질적인 풍요를 누리고 있습니다. 튜브에 담긴 고기부터 유명 셰프가 만든 음식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식료품 저장실은 다양한 면에서 지상 주방과 경쟁할 수 있습니다. ISS 메뉴는 확실히 이전에 나온 우주 식료품 저장실을 능가합니다.

오렌지 음료부터 캔디 코팅 초콜릿까지

초기 미국 우주 비행에서는 음식이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Alan Shepard와 Gus Grissom이 만든 준궤도 홉은 조종사가 배가 고프면 지상으로 돌아올 때까지 기다릴 수 있는 길이가 각각 30분 미만이었습니다.

하지만 우주 비행이 길어짐에 따라 식량에 대한 필요성으로 인해 NASA는 미세 중력 친화적 솔루션을 찾게 되었습니다.

이 초기 우주 음식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음식이 아니라 음료였다. 누군가에게 우주 비행사가 소비하는 음식의 이름을 물어보면 "탕"이라는 대답을 듣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Tang'이라는 패키지를 결코 넣지 않았습니다. 패키지에 '오렌지 음료' 또는 '복숭아 망고 음료'라고 표시되어 있지만 '탕'이라고 표시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우리의 음료 공급업체 중 하나는 현재 Kraft이며 Tang을 만드는 General Foods입니다. 그들은 미국과 국제적으로 Tang을 판매하므로 우리는 원하는 맛을 선택하고 선택합니다."라고 Perchonok 박사는 최근에 collectSPACE.com에 말했습니다. 그녀의 연구실 투어.

"그러나 신화는 Tang이 우주 프로그램을 위해 개발되었다는 것입니다. 실제 사실은 General Foods가 여행용 음료 믹스를 만들고 NASA는 '오, 이것이 우리가 음료수를 날리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미 만들어지고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한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NASA의 주방에서 준비하거나 바로 먹을 수 있는 매장에서 구입한 모든 음식과 음료는 우주 비행을 위해 특별히 포장될 때까지 비행 준비가 되지 않습니다. Tang은 지구상에서 편리한 1인분으로 미리 포장되어 제공될 수 있지만, 컵에 결정화된 향료를 붓는 것은 떠다니는 것을 막을 중력이 없을 때 번거롭습니다.

초기 우주 식품 용기는 치약 모양의 짜는 튜브와 한 입 크기의 플라스틱 포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음식과 음료의 경우 물을 (가열 또는 재구성을 위해) 들어올 수 있지만 우주 비행사가 원할 때까지 물을 내보내지 않는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그 해답은 밸브로 밀봉된 그릇과 가방의 여러 진화에서 나왔습니다.

현대적인 Tang 컨테이너는 플라스틱 밸브로 상단이 닫혀 있는 마일라 확장형 파우치 내부에 진공 포장된 단일 서빙으로 시작됩니다. 우주 비행사는 밸브를 통해 바늘로 물을 주입하고 내용물을 흔들거나 반죽하여 섞은 다음 플라스틱 빨대를 삽입하여 홀짝입니다. 빨대에는 원할 때 흐름을 멈추는 데 사용되는 자체 걸쇠가 있습니다.

쌍둥이자리와 아폴로 시대의 음식은 포크나 스푼을 넣을 수 있는 더 큰 입구만 있는 동일한 방식으로 포장되었습니다. 식사는 먹을 준비가 될 때까지 보존하고 저장 공간을 절약하기 위해 동결 건조 또는 탈수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메뉴의 다양성도 더욱 높아졌다.

1968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아폴로 8호가 달을 돌았을 때 승무원들은 기뻐하기 위해 과일 케이크를 먹었습니다. Neil Armstrong과 Buzz Aldrin이 Tranquility Base에 착륙했을 때 그들의 첫 음력 식사에는 칠면조가 포함되었습니다. 스파게티는 Apollo 12의 달 착륙선 조종사 Alan Bean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버터스카치 푸딩, 스크램블 에그, 고기 패티를 먹었습니다.

우주 왕복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추가 저장 공간으로 선택이 확장되었습니다. 냉동 건조 식품 외에도 우주 비행사는 "승무원 선택"이나 식료품 저장실 항목에서 간식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트레일 믹스, 견과류, 쿠키, 크래커 및 하나의 특정 사탕이 포함됩니다.

"캔디 코팅 초콜릿, 캔디 코팅 땅콩, 그리고 캔디 코팅 아몬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M'을 지우지 않지만 'M&M'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라고 Perchonok이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

셔틀이나 역의 식료품 저장실에 물건을 채우다

동결 건조, 승무원 선택 및 열안정화(군용식-즉석 섭취) 식품을 사용할 수 있으므로 2주 셔틀 비행을 위해 무엇을 포장할지 선택하는 것은 물론이고 우주 정거장에 6개월 탑승하는 것은 도전이 될 수 있습니다. Perchonok의 음식으로 단순화되지 않았다면 랩.

이 과정은 임무를 수행하기 약 9개월 전에 시작됩니다.

"승무원들이 여기에 옵니다. 보통 점심 시간쯤에 약 1시간 동안 셔틀 승무원이 옵니다. 그들은 테이블에 둘러앉아 우리가 그들에게 우리 품목의 약 20~30개 정도의 맛을 제공합니다. 한편, 우리는 [다음과 같은 대안]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 '당신은 바닐라 브렉퍼스트 드링크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딸기와 초콜릿도 있습니다.'라고 Perchonok이 예로 들었습니다.

"그들이 여기 있는 동안 제품을 시음하면서 1에서 9까지의 척도로 순위를 매깁니다. 9는 훌륭하고 1은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6점 이상을 기록하면 우리는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있습니다. 메뉴에 넣으세요.'"

우주 비행사는 또한 선택할 수 있는 사용 가능한 메뉴 항목의 전체 목록을 제공합니다. 그들은 메뉴를 제출할 수 있는 몇 개월의 시간이 주어집니다. 그런 다음 영양사에게 제공되어 영양학적으로 완전하고 충분한 칼로리를 제공할 것입니다.

Perchonok은 임무 2-3개월 전에 한 번, 그리고 메뉴 변경 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격리된 동안 두 번 더 승무원을 만난다.

"ISS 측에서 그들은 3번의 음식 세션을 거칩니다. 음식 목록에 있는 모든 단일 항목을 먹어서 그들이 좋아하는 것과 좋아하지 않는 것을 진정으로 고를 수 있습니다."라고 Perchonok이 설명했습니다.

평균적으로 우주 왕복선 우주비행사들은 정거장에서 가지고 가는 음식의 약 70%를 소비하게 되며 최대 95%를 차지합니다.

우주 음식의 미래

지난 몇 년 동안 유명 셰프들이 자신의 요리법을 우주 비행에 적용하는 것이 유행이 되었습니다. 볼프강 퍽(Wolfgang Puck)과 에메릴 라가세(Emeril Lagasse) 같은 사람들은 우주 왕복선과 우주 정거장에서 우주비행사들이 그들의 요리 창조물을 먹는 것을 보았습니다. 텔레비전 방송인 Rachel Ray는 다음 달에 출시되는 STS-116에서 세 가지 식사 맛을 테스트할 예정입니다.

현재 셰프의 스페셜은 크루 메뉴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며, 식사에는 캔디 코팅 초콜릿이 옵션 품목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주 음식의 미래는 미식가가 될 것인가?

Perchonok은 "[Emeril의] 두 가지 항목인 매운 녹두와 쌀 푸딩은 실제로 어느 시점에서 메뉴에 포함되도록 레시피를 약간 변경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다른 것들도 있지만, 그 두 개의 [Emeril] 항목이 틈새 시장에 적합하기 때문에 우리가 그것들을 선택한 이유입니다."

그러나 그것들은 대부분 예외입니다. Orion과 NASA의 달 복귀를 고대하면서 Perchonok은 즉각적인 변화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는 내용물이 아니라 래퍼라고 말합니다.

"식품 자체는 아마 많이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포장입니다. 더 가벼운 무게, 더 높은 장벽 포장, 또는 나중에 쓰레기를 많이 만들지 않을 개선된 포장을 찾을 수 있다면. "

임무가 길어질수록 식품 연구소의 관심은 더 긴 유통 기한과 성장하는 재료에 집중될 것입니다.

"화성뿐만 아니라 달의 전초 기지에서 우리는 야채와 과일을 재배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달의 1/6 중력, 화성의 3/8 중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실제 갤리선을 갖게 될 것입니다. 실제로 음식을 준비할 수 있고 항상 포장된 음식을 먹지 않아도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포장된 고기와 함께 야채와 함께 볶음을 볼 것입니다."

"우리는 또한 밀 열매나 콩과 같은 대량 품목을 가져온 다음 편집 가능한 재료로 가공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밀 열매로 밀가루를 만든 다음 파스타나 시리얼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또는 빵. 우리가 고기 아날로그 또는 콩기름 또는 두부를 만들 수 있는 콩. 그래서 우리도 그런 종류의 일을 할 것입니다."

Perchonok의 요점은 더 신선한 식품 시스템을 제공하고 질량과 부피를 줄이는 것입니다.

"6명의 승무원이 화성으로 1000일 동안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우리의 포장 식품 시스템으로 간다면 약 10000kg이 필요할 것입니다. 우리가 일부 품목을 재배하고 일부 품목을 대량으로 가져와서 절약할 수 있다면 많은 것이 될 것입니다. 적어도 질량 및 부피 영역에서는 더 쉽습니다."라고 Perchonok이 말했습니다.


HACCP의 탄생

그 직후 Pillsbury Company는 상업용 식품 중 하나에서 심각한 식품 안전 문제에 직면했습니다. 바로 유아용 식품으로 흔히 사용되는 파리나의 유리 오염이었습니다. Bauman 박사의 지도 하에 Pillsbury는 즉시 상업용 식품 생산을 위한 HACCP 시스템을 홍보하고 이를 자체 식품 생산에 적용하기 시작했습니다. 1971년 식품 보호에 관한 전국 회의(National Conference on Food Protection)의 패널 토론에서는 안전한 식품 생산에 있어 CCP와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s)의 중요성에 대한 조사가 있었습니다.

1970년에서 1971년 사이에 가공되지 않은 저산성 통조림 식품으로 인한 보툴리누스 중독 사례와 Clostridium botulinum 오염 사례가 많았기 때문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Pillsbury에 CCP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식품 안전 시스템이 통조림 식품 생산을 규제하는 기반이 될 수 있도록 검사관이 필요합니다. 1972년 9월에 개최된 훈련 프로그램은 11일간의 강의 및 토론, 10일간의 통조림 공장 평가로 구성되었다. FDA 검사관은 워싱턴 DC로 돌아와 1973년에 통조림 식품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이 교육 프로그램인 "위험 분석 및 중점 관리 기준 시스템을 통한 식품 안전"은 "HACCP"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교육 프로그램은 산업계와 정부가 성공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방법의 좋은 예입니다.

1972년에 Pillsbury는 또한 새로운 내부 사양 시스템과 교육 프로그램을 수립하고 우리 중 한 명(WHS)을 연구 미생물학자로 고용하여 소비자 제품 생산에 대한 최초의 위험 분석 및 검증을 수행했습니다. 새로운 시스템과 HACCP 기반 성분 및 제품 사양은 1975년에 전산화되어 완료되었습니다. 식품 안전 관리에서 전통적인 품질 관리 절차에 비해 HACCP의 이점을 인식하고 통조림을 주도하는 진보적인 식품 회사는 식품의 HACCP 시스템을 채택하기 시작했습니다. 안전 관리.

초기 HACCP 시스템은 세 가지 원칙을 기반으로 했습니다.

1. 위험 분석을 수행합니다.

2. 중요한 제어점을 결정합니다.

3. 모니터링 절차를 수립합니다.

새로운 관리 시스템에 대한 경험을 통해 Pillsbury는 두 가지 추가 원칙을 빠르게 채택했습니다.

CCP에서 편차가 발생했을 때 취해야 할 시정 조치를 수립합니다.

CCP에서 시행할 중요한 제한을 설정합니다.

HACCP 시스템을 배치하려는 식품 산업의 초기 노력은 정부 조사관이 HACCP 시스템의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간헐적이고 간단한 식물 검사를 식물 기록 평가로 대체할 것을 권고한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보고서에 의해 지적 힘을 얻었습니다. 이 개념을 따랐다면 몇 시간 또는 며칠에 걸친 정부 "검사"가 며칠, 몇 달, 심지어 몇 년에 걸쳐 규정 준수를 검증할 수 있는 정부 "감사"로 대체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후 25년 동안 검사에서 감사 절차로의 중대한 규제 변화는 없었고 미국에서는 효과적인 식품 안전 규정이 거의 공포되지 않았습니다.

위 보고서의 두 번째 권장 사항이 더 성공적이었습니다. 그것은 식품에 대한 미생물 기준에 관한 국가 자문 위원회(NACMCF)의 구성을 옹호했습니다. NACMCF의 첫 번째 노력 중 하나는 HACCP 시스템의 정의와 적용 지침이었습니다. 그 노력은 Codex 식품위생위원회(미국이 영구 의장)의 노력과 조정되어 1992년에 각 그룹의 보고서가 작성되었으며 1997년에 더욱 조화되었습니다. 보고서는 HACCP에 두 가지 원칙을 더 추가하여 일곱 가지 원칙을 제공했습니다. 오늘날 유효한 원칙:

1. 위험 분석을 수행합니다.

3. 임계 한계를 설정합니다.

4. CCP의 통제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5. 모니터링 결과 특정 CCP가 통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을 때 취해야 할 시정 조치를 수립합니다.

6. HACCP 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검증 절차를 수립합니다.

7. 이러한 원칙과 적용에 적합한 모든 절차와 기록에 관한 문서를 작성합니다.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 간에 법적 효력이 있는 이 Codex 문서는 글로벌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식품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글로벌 식품 기업의 노력을 지원했습니다. 식품 산업에서 HACCP의 광범위한 적용에도 불구하고 식품 안전 실패가 때때로 발생합니다. 이러한 실패의 대부분은 HACCP 시스템의 결함이 아니라 GMP, 특히 위생 설계 및 청소 및 위생 절차의 실패에 기인합니다. 식품업계는 '식품안전'과 'HACCP'가 동의어가 아님을 재빨리 인식했다. 오히려 식품 안전은 HACCP와 GMP의 통합 시스템으로 더 잘 정의될 수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현재 종종 선행 조건 프로그램이라고 하며, Codex 및 ISO 22000을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정부 규정에 통합된 프로그램입니다.


우주 경쟁의 기술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었습니까?

SpaceX-이미지 / Pixabay

‘war’이라는 단어를 언급하면 ​​모든 사람들의 머릿속에 무엇이 떠오릅니까? 국경, 미사일과 총으로 분열된 찢어진 나라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쫓겨났습니다. 그것은 확실히 예쁜 사이트가 아니며 한 사람은 앉아서 궁금해 할 것입니다. 왜 전쟁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두셨습니까? 왜 모두가 조화와 평화를 함께 살 수 없습니까? 그리고 무엇보다도 유혈 사태와 혼돈의 결과로 어떤 좋은 것이 올 수 있습니까?

나는 전쟁을 옹호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전쟁이 일어나기를 기다리고 있다는 단순한 언급은 저를 짜증나게 하고 불안하게 합니다. 하지만 예전에 인류뿐 아니라 과학과 기술에도 도움이 되는 전쟁이 있었다고 말하면 어떨까요? 나는 당신들 대부분이 이 정보를 처리하려고 하는 데에 어리둥절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과학은 말할 것도 없고 전쟁이 누구에게나 유익할 수 있습니까? 글쎄, 앉아서 역사의 장을 따라 걸어가서 방법을 알아내십시오!

Peter Lynch는 역사상 최고의 성장 투자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1977년에서 1990년 사이에 Fidelity Investments에서 Magellan Fund 매니저로 일하면서 그는 연평균 29.2%의 수익률을 보였습니다. 2021년 1분기 헤지펀드 서신, 컨퍼런스 등 펀드매니저의 투자 전략은 간단했습니다. 그는 성장 기업을 찾아 그 자리에 앉고 싶었습니다. 자세히 보기

역경과 전쟁에 직면하여 모든 사람에게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는 긍정적인 일이 있을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 GoAssignmentHelp의 전문가.

이 사건은 가장 치명적인 전쟁 중 하나가 끝난 후 전개됩니다. 전 세계가 제2차 세계 대전의 종전을 목격한 가운데, 군사 강대국이 되기 위해 경쟁하는 두 나라는 누가 더 나은 우주 기술을 가지고 있는지 경쟁을 벌였습니다. 러시아와 미국은 냉전에서 서로 싸웠습니다. 그 동안 세계는 최고의 발명품과 혁신을 보았습니다. 이 냉전은 1955년 어딘가에서 시작된 우주 경쟁의 시작이었습니다. 이 두 국가의 유일한 목표는 항공 우주 능력, 인공위성 및 인간 우주 비행에 있어 상대를 대체하는 것이었습니다.

소련은 세계 최초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발사했다. 이 우주 경쟁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는 1958년에 미국 항공 우주국(NASA)이 설립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습니까? 그래서 누가 더 우월한가를 보여주기 위한 수단으로 시작된 냉전은 곧 기술의 면모를 바꾸는 것으로 끝이 났다. 최초가 되기 위한 이 싸움에서 많은 최초가 세상에 주어졌습니다.

  • 1957년 최초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 1957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 1957년 스푸트니크를 통해 궤도에 보내진 최초의 개 라이카

이 명백한 우주 경쟁은 우주 연구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뿐만 아니라 기술 분야에서도 많은 발전을 가져왔습니다.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고 피할 수 없는 우주 경쟁에 감사해야 하는 이러한 발명품을 살펴보는 것은 어떻습니까?

저것들 기억에 남는 메모리 거품 매트리스: 메모리 매트리스의 푹신하고 푹신한 느낌을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은 이 발명품에 대한 스페이스 레이스에 감사해야 합니다. 믿거나 말거나, 매트리스용 폼은 우주 여행을 위한 우주 비행사를 위한 편안한 좌석을 만들기 위해 NASA에서 처음으로 혁신 및 설계했습니다. 메모리폼은 사람의 모양을 인식하고 기억하여 편안한 착석을 제공하거나 우리의 경우 수면 패턴을 제공하는 소재입니다. NASA가 대중을 위한 디자인을 공개한 것은 1980년이었습니다. 그 이후에는 대부분의 스포츠 안전 장비의 매트리스와 내부 안감 재료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진공 청소기 할 수있다 감사하다 NS 우주 진공: 자라면서 어머니가 청소기 타오르는 소리에 깨우셨다면, 이것에 대해서도 우주 경쟁에 감사하거나 비난할 수 있습니다. '더스트 버스터'라고도 알려진 이 진공 청소기의 소형 버전은 원래 NASA가 극지 우주 임무의 일환으로 개발한 것입니다. 장치의 기술과 기능에 영감을 받아 Black and Decker는 팀에 접근하여 더 나은 이해를 얻었습니다. 일련의 테스트와 실험을 거쳐 마침내 1979년에 최초의 '더스트 버스터' 상용 기계가 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로 청소는 사치품이 되었습니다!

캠핑 담요 이었다 실제로 우주 담요: 우리 공용의 가벼우면서도 활용도가 높은 공용정원과 캠핑용 담요도 우주에서 사용되는 공간 담요의 파생물입니다. 이 담요를 매우 효율적이고 유용하게 만드는 것은 그것이 사용되는 일반 담요만큼 부피가 크지 않고 꽤 가볍기 때문입니다. 또한 열 손실을 줄여주어 쾌적하고 따뜻하게 유지해 줍니다. 따라서 다음 캠핑이나 등산 여행을 떠날 때 편리하게 휴대하십시오.

건강한 먹기 NS HACCP 방법: 패스트푸드를 좋아하고 음식을 좋아하는 분들은 좋아하는 음식점을 방문하면서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라는 용어를 접했을 것입니다. 도입 당시에는 NASA 전용이었다. 우주인을 우주로 보낼 때 상하지 않고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음식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어려워졌습니다. 당시 NASA는 선도적인 식품 제조업체인 Pillsbury와 연락하여 박테리아 감염으로 인한 식품 오염을 제어하는 ​​방법을 고안했습니다. 나중에 그들은 일반 대중을 위한 식품에 대한 동일한 개념을 계속 복제했으며 오늘날 대부분의 식품 시설은 동일한 개념으로 작동합니다.

인터넷 NS 것들 가지다 에게 감사하다 우주 오디세이: 오늘날 전 세계는 인터넷 사용으로 인해 축소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처음에 Embedded Web Technology는 우주 비행사가 인터넷을 통해 원격으로 우주에 있는 동안 실험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NASA에서 개발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습니까? 훨씬 후에 NASA는 이 기술을 공개 도메인으로 출시했으며, 그 후 회사는 보다 일반적인 용도로 수정했습니다. 이 기술은 사람이 인터넷을 통해 제어하여 장치를 제어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합니다. 따라서 온도 조절기, 스마트 전구와 같은 대부분의 스마트 장치는 이 NASA 우주 시대 기술 때문에 존재합니다.

여기에 언급할 수 있는 방대한 목록이 있으며, 그 후에도 여전히 충분한 공간이 남아 있지 않을 것입니다. 20년 동안 이어진 우주 경쟁에서 볼 수 있었던 붐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기억해야 할 중요한 점은 전쟁과 같은 불리한 상황이 어떻게 2개의 가장 큰 국가가 스스로를 더 발전했음을 증명하기 위한 경쟁에 참여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경주의 결과는 우리가 지금까지 누리고 있는 혜택이었습니다. 이것이 우주 경쟁이 세계를 얼마나 극적으로 변화시켰는지입니다!

Kristy는 과제 작성 서비스 및 온라인 에세이 도움말을 제공하는 회사인 GoAssignmentHelp의 콘텐츠 마케팅 전문가입니다. 그녀는 귀하의 비즈니스를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기사 작성의 챔피언입니다. 그녀의 기사는 매력적인 읽기를 제공함으로써 비즈니스 발전에 관한 유익한 내용에 집중합니다.


스카이랩 프로그램 음식

냉장 식품

1973년 Skylab 프로그램 기간 동안 우주 식품의 품질과 다양성이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스카이랩은 새턴 V 로켓의 세 번째 단계를 우주 정거장으로 개조한 아폴로 이후의 우주 임무였습니다. 우주 정거장에는 우주 비행사가 자신이 선택한 음식을 요리하고 먹을 수 있는 갤리선이 가득 차 있었습니다.

Skylab은 물을 생산하는 연료 전지 대신 태양 전지에 의존하여 전력을 생산했습니다. 물 공급을 보존하기 위해 탈수된 음식은 제한되었습니다. 스카이랩에는 냉동식품을 운반할 수 있도록 냉장고가 갖춰져 있었다. 여기에는 우주 비행사들이 가장 좋아하는 요리&mdashice 크림이 포함되었습니다.

Skylab 임무(아폴로 이후) 우주 정거장에는 우주 비행사가 자신이 선택한 음식을 요리하고 먹을 수 있는 전체 조리실이 있었습니다.

아폴로 이후의 다음 임무인 스카이랩은 음식을 저장하는 새로운 방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재수화되는 대신 팝탑 알루미늄 캔이나 플라스틱 파우치에 포장된 식품은 소비 전에 이러한 용기에서 가열되었습니다.

유리 가가린의 비행 이후 우주 여행의 5가지 변화

유리의 밤에서 우주 역사가들은 기술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반성합니다.

50여 년 전만 해도 지구상의 누구도 인간이 우주로 발사될 때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지 못했습니다. 1961년, 소련의 군사 조종사이자 우주 비행사인 유리 가가린이 보스토크 1호를 타고 궤도에 돌진하면서 모든 것이 바뀌었습니다.

그는 지구를 한 바퀴 돌면서 "훌륭한" 느낌을 받았고 "지형의 강과 주름"과 다양한 종류의 구름을 볼 수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아름답다"는 그의 간단한 설명이었다. 그는 무중력이 "즐거웠다"고 말했다. (가가린의 비행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가가린이 최초의 우주인이 된 후 수십 년 동안 정치적으로 힘든 경쟁으로 시작된 것은 달에 사람, 우주 유영, 화성에 사람을 태우는 비전을 낳았습니다. 그 과정에서 일어난 우주 여행의 몇 가지 중요한 변화를 살펴보겠습니다.

가가린의 비행은 미국과 러시아의 우주 프로그램이 탄생한 냉전의 열기 속에서 소련의 승리를 상징했습니다. 스미소니언 국립항공우주박물관의 수석 큐레이터이자 우주 역사가인 로저 라우니우스는 "우주 경쟁은 부분적으로 다른 나라의 살아있는 대낮에 깊은 인상을 남기기 위한 것이었다.

로니우스는 소련이 착륙하는 동안 가가린이 지상에서 수 마일 떨어진 낙하산으로 우주선에서 빠져나와야 한다는 사실을 오랫동안 비밀로 유지했다고 지적합니다. 구형 Vostok 캡슐에는 속도를 늦추는 추진기가 없었고 가가린이 지상에 도달하기 전에 방출해야 한다는 것은 임무가 최초의 성공적인 인간 우주 비행 자격이 없다는 것을 의미했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전혀 몰랐습니다. 캡슐이 땅에 큰 구멍을 남길 수 있었습니다."라고 Launius는 말합니다. (우주복 진화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오늘날 미국과 러시아는 국제 우주 정거장(ISS)에 대한 교차 훈련 및 합동 비행을 통해 정기적으로 협력하고 있습니다. Gagarin이 이륙한 발사대(현재 카자흐스탄의 Baikonur Cosmodrome)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사용되며 가장 최근에는 3월에 ISS에 2명의 우주비행사와 1명의 미국 우주비행사를 보냅니다.

Gagarin's mission required a rocket that could propel his spacecraft fast enough to sustain a speed of some 17,000 miles per hour (27,359 kilometers an hour), known as orbital velocity. Less than a decade later, NASA's Saturn V rocket achieved escape velocity—the speed required to escape Earth's gravitational pull (25,039 miles per hour or 40,320 kilometers per hour). This milestone made it possible to put men on the moon.

Saturn V stood taller than the Statue of Liberty and generated more power than 85 Hoover Dams. It was a thing of beauty, and resulted in the first human footsteps on extraterrestrial terrain, when Neil Armstrong stepped onto the moon in 1969. More Apollo missions followed, and Saturn V took its final bow in 1973, when it launched the Skylab space station into orbit.

Gagarin traveled in what was essentially a giant ball and didn't have the capacity to control his spacecraft. If he were to take a tour of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today, he might be impressed with the amenities: exercise bikes, barbeque beef brisket—even a choice of toilet papers.

"There wasn't a lot of interest early on in making cosmonauts comfortable—they were there to do a task," says Launius. "It's only with longer-term missions that you have to worry about comfort."

Hence the memorable shower aboard Skylab, NASA's space station during the 1970's and first attempt to test the ability of humans to work and live in space for extended periods. The weight of water and the large equipment required to recycle it, however, proved too much of a burden, says NASA spokesman Jay Bolden, leaving today's space dwellers resorting to "basic squirts of water and soap on washcloths for sponge baths."

Gagarin's mission lasted 108 minutes, so he didn't have to eat. But the cosmonaut who followed him into space, German Titov, went up for more than a day. People wondered: Would he be able to swallow food?

Today's big questions about space travel and the human body involve bone loss and radiation exposure, but fundamental questions existed even then, notes NASA's chief historian Bill Barry. "People asked if you could swallow without gravity. One of Titov's experiments was to eat something in space," he says.

Another mystery was "space sickness," involving severe nausea. Titov suffered a bad case of it, which worried the Soviets greatly, says Barry. Now it's known to be common among space travelers and even bears a medical name: space adaptation syndrome.

Modern studies focus on the effects of long-term space travel, as eyes turn to Mars and people spend months—even longer than a year in the case of cosmonaut Valeri Polyakov—working in space. "In less than a week we see signs of degradation in the human body," says Launius of the Smithsonian. "I would contend that the real challenge for space travel is biomedical, not technological."

Perhaps the most remarkable change in space travel since Gagarin's historic flight is how routine it's become—and possible for the right price.

Millions of dollars have landed private citizens a seat on Russian spacecraft, though Russia halted its space-tourism role in 2010. (It cited the need to devote its Soyuz capsules to ferrying ISS crew members after NASA ended its space-shuttle program.) Still, so-called space tourism remains on the map as companies like Virgin Galactic race to launch suborbital flights that skirt the edge of space and offer a taste of weightlessness. Virgin's ticket price: $200,000.

"Not all commercial space activities are about tourism," notes Launius. "Many are about communication, remote sensing, or other activities in which a profit may be made."

One thing that hasn't changed is the view from above. People may no longer stop to take in the video feed from spacecraft floating above Earth, but just listen to Gagarin's conversation with his ground control and you can feel the suspense and awe of seeing the planet from space.

No wonder a great window counts as a major creature comfort for the ISS crew. "The astronauts love to hang out in the station's cupola," with its panoramic views of Earth, says Barry. "I hear they moved an exercise bike there, and one guy likes to hang out and play his guitar."


How Technology Is Transforming The Food Industry

When it comes to food, tech isn’t always the first thing that comes to mind. However, technology over the years has changed how we produce and find our food through applications, robotics, data and processing techniques.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ING, technology helps food manufacturers produce more efficiently for a growing world population. There are 7.5 billion people in the world right now and that means a higher demand for food each year. By using tech to improve processing and packaging, it can improve the shelf life and safety of food.

Robotics and Machines

The use of machines in the food industry also ensures quality and affordability. By using machines, it drives down the costs of keeping the food fresh and increases productivity. According to the report, “The rise of robotics in the food industry is a tangible example of food tech. The number of robots in the European food industry is well over 30,000, while the number of robots per 10,000 employees rose from 62 in 2013 to 84 in 2017. Although Germany is the largest market, robot density is relatively highest in Sweden, Denmark, the Netherlands and Italy.”

Robotic machines can help to eliminate safety issues for the more dangerous jobs in the food industry. In 2016, a tech company rolled out a program for butchery. By using robots to cut the more difficult of the meats, they can save many work injuries. This is just one of the many ways technology can improve the industry.

3D Printing

In the past few years, 3D printing has really taken off across many industries and the food industry is one of them. There have been several applications of 3D printing food from NASA printing a pizza to creating soft foods for those who cannot chew hard food to consume. It opens the door for innovation being able to create many things that we were unable to before while also being able to help with food sustainability. There are many ways 3D printing is shaking up the industry.

Precision agriculture is a major player when it comes to how technology can make a difference. It is the use of GPS tracking systems and satellite imagery to monitor crop yields, soil levels, and weather patterns to increase efficiency on the farm. Not only can they see all that is happening across the fields, but they can also use analysis from the findings to test the soil and the health of the crops. A major way they are doing this is through the use of drones. These drones can locate and identify diseased or damaged crops and tend to them immediately. The use of these robots does not eliminate the need for food workers but helps them be more efficient with their work. With strict product requirements at large volumes and demand for lower pricing, the robotic elements help create a faster environment to produce more goods than regular labor.

Packaging and Waste

One of the biggest concerns for consumers right now is having healthy and sustainable goods. Consumers pay attention to labels and harmful ingredients, especially with social media, there is not much that companies can get away with anymore. Many companies use technology to help them “go green.” By using robotics and digitizing, companies in the food industry are able to find alternatives to plastics and other harmful packaging to the environment.

There are many different ways we are using technology in packaging now from edible packaging, micro packaging and even bacteria fighting packaging.

Consumers are also looking for where companies are sourcing their products and how they are handling their waste. Currently, 40% of America’s food is thrown away each year. With the help of technology, there are strides being taken to reduce that number and utilize the extra food.

One app, Copia uses its extensive food waste reduction dashboard to connect businesses with surplus food to local shelters, after-school programs, and other nonprofit organizations. Copia’s analytic software manages and tracks their surplus to save money and reduce their overall food waste.

With all these advancements in technology, there are so many different ways that it can really change how we produce food. Evolving technology could be the key to eliminating world hunger and solving our waste problem- we will just have to wait and see.


How plants evolved and what it means for our food supply

An EU-funded project investigating how oxygen in the air millions of years ago might have affected the evolution of plants is making important discoveries that could inform our approach to climate change, space exploration and ensuring future food supplies.

Today, scientists in areas as varied as food security, climate change and space exploration need to know more about plants – how they live and grow and what effect environmental conditions can have on them. A key part of understanding plants is knowing how they evolved.

The EU-funded OXYEVOL project is investigating how variations in atmospheric oxygen levels over millions of years might have affected the appearance of new plant species.

“We are exploring the relationship between oxygen concentration and plant evolution,” says University College Dublin’s Prof. Jennifer McElwain, who received a European Research Council Starting Grant to undertake the project.

OXYEVOL’s researchers are looking closely at the plant fossil record and comparing it to the known history of atmospheric oxygen content. Meanwhile, they are also undertaking a series of highly novel ‘mini-world’ experiments, in which living plant species with diverse evolutionary histories are being exposed to different atmospheric oxygen and carbon dioxide concentrations in a growth chamber.

The most significant result so far is the observation that greater numbers of plant species seem to have originated when atmospheric oxygen concentrations were highest.

We already know that the appearance of complex organisms over a billion years ago was linked to a rise in atmospheric oxygen levels. OXYEVOL’s results suggest that oxygen has also been an important evolutionary driver for plants, as important perhaps as it was for the evolution of mammals.

OXYEVOL is aimed at helping scientists understand the environment and the living organisms around us. Fundamental research of this type can be driven by the simple desire to know, but throughout history, ‘science for science’s sake’ has also led to important discoveries that can have a real effect on our daily lives.

For example, McElwain says: “A major challenge for the society of the future will be food production for an ever increasing population. The early results of our experiments could help direct future strategies for enhanced agricultural crops.”

Meanwhile, she says, the project’s studies of plants in super-elevated CO2 atmospheres will provide critical information on possible feedback effects of vegetation on the climate system, at a time when atmospheric CO2 is rising at the highest rate in the Earth’s history.

Finally, OXYEVOL could even have an impact on the cultivation of plants in space.

“The human exploration of planets like Mars,” she says, “will require a certain level of self-sufficiency, meaning food production will have to be undertaken during long space flights. Our experiments could help us better understand how to do this.”

The project has already made a real contribution in terms of education, providing downloadable course materials on plant science for school-age children, launching a summer programme for teachers, and providing PhD and post-doctoral training for young scientists in cutting edge technology platforms within the research project itself.

McElwain says her ERC grant has enabled her to undertake ‘big question’ research with the potential to reach people in previously unforeseen way.


How Space Food Has Evolved—And Improved - HISTORY

A farmers’ market in Portland, Oregon. Source: Flickr/drburtoni

When you walk into any farmers’ market, you’re greeted with signs that say “Certified Organic” in bold letters. Despite being far more expensive than its non-organic counterparts, organic agriculture has become the most popular type of alternative farming, not only in the United States but also globally.

According to the United States Department of Agriculture (USDA), as of 2012, organic farming accounted for 3 percent of the total sales within the country’s food industry. Even in European countries like Finland, Austria, and Germany, governments have been busy implementing plans and policies that aim to dedicate 20 percent of land area to organic farming. In South Asia, Bhutan has ambitious plans of going 100 percent organic by 2020. Meanwhile, Sikkim, a state in north-eastern India had managed to go 100 percent organic in 2016.

The gradual shift towards organic farming has been mainly because we as consumers have become increasingly concerned about the health impacts of accidentally consuming pesticides and chemical fertilizers. During the 1990s, the USDA first standardized the meaning of the term “organic” — basically, farmers do not use any form of synthetic fertilizers, pesticides, herbicides, or fungicides to grow their produce.

Organic farming is widely considered to be a far more sustainable alternative when it comes to food production. The lack of pesticides and wider variety of plants enhances biodiversity and results in better soil quality and reduced pollution from fertilizer or pesticide run-off.

Conventional farming has been heavily criticized for causing biodiversity loss, soil erosion, and increased water pollution due to the rampant usage of synthetic fertilizers and pesticides. However, despite these glaring cons, scientists are concerned that organic farming has far lower yields as compared to conventional farming, and so requires more land to meet demand.

A polarized debate

Not surprisingly, the debate over organic versus conventional farming is heavily polarized in academic circles. Of late, the conversation about organic farming has shifted from its lack of chemicals to its impact on greenhouse gas emissions. In December 2018, researchers from Chalmers University of Technology published a study in the journal 자연 that found that organic peas farmed in Sweden have a bigger climate impact (50 percent higher emissions) as compared to peas that were grown conventionally in the country.

“Organic farming has many advantages but it doesn’t solve all the environmental problems associated with producing food. There is a huge downside because of the extra land that is being used to grow organic crops,” said Stefan Wirsenius, an associate professor at Chalmers. “If we use more land for food, we have less land for carbon sequestration. The total greenhouse gas impact from organic farming is higher than conventional farming.”

Soon after the paper was published and widely covered by various news organizations globally, several researchers criticized the study. Andrew Smith, a chief scientist at the Rodale Institute, lashed out in a post saying that it was “irresponsible to extrapolate a global phenomenon based on two crops grown in one country over three years.”

Smith also added that more data should be included and analyzed before making conclusions. Commenting on this, Wirsenius said, “It is true that we had a small comparison between organic versus conventional farming based on Swedish statistics. This is because Sweden is one of the very few countries that has statistics that include the yields from organic and conventional crops.”

“It would have been better with bigger sample size and that is a valid concern,” he added.

It is estimated that by 2050, the demand for food is going to increase by 59 to 98 percent due to the ever-increasing global population. A major challenge for the agriculture business is not only trying to figure out how to feed a growing population, but also doing so while adapting to climate change and coming up with adequate mitigation measures.

Some scientists continue to be concerned that with limited land areas that will be available for farming, it might not be sustainable for industrialized countries to go 100 percent organic. A recent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Nature Communications concludes that the widespread adoption of organic farming practices in England and Wales would lead to increases in greenhouse gas emissions. This is mainly because agricultural yields would be 40 percent lower.

The researchers argued that with fewer crops being grown locally, these two countries would have to import more food supplies. However, if England and Wales did not solely rely on organic farming, and both countries’ farmers used this alternative form of farming on a smaller scale, it could result in a 20 percent reduction in carbon emissions.

“For organic farming to be successful, agribusinesses would have to find the balance between the costs involved and also, its carbon footprint, while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overall need to meet the high demands for food,” said Alexander Ruane, a research physical scientist at NASA Goddard Institute for Space Studies and an adjunct associate research scientist at the Columbia University Center for Climate Systems Research. “That’s tough because the goal of organic farming in developed countries currently is about meeting the needs of those who can afford the luxury to buy the highest quality food. If the needs of this luxury interfere with the need to feed the entire population, then you have the potential for conflicts.”

The blurry line between “good” and “bad”

Making matters more complicated, some experts worry that the term “organic food” is not always properly regulated. As more large corporations get involved in organic markets, researchers claim that this shift to the mainstream has “led to the weakening of ecologically beneficial standards”. It may also limit organic farming’s ability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While researchers and the general public remain divided on whether organic farming is more sustainable than conventional farming, Sonali McDermid, an assistant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environmental studies at New York University, says that it is very hard to generalize across any farming systems or label conventional or organic farming as “good” or “bad”. “They have very different manifestations, depending upon where you go,” she said.

“An apt example would be the case of a farm involved in the production of organic berries in Central Valley, California. While they are not using additional land area or chemical inputs like in conventional farming, they are using other really strong inputs like sulfur,” explained McDermid. “This can be harmful to farmworkers as they need to wear proper suits and protective gear even though it is not chemically synthetic. Despite that, it is just as powerful in some cases.”

McDermid is also concerned that some agribusinesses can farm uniformly without any biodiversity and still call themselves organic. Whereas in developing or emerging economies — for example in India — farmers tend to follow a far more traditional definition of organic farming.

“In India, organic farms grow lots of different crops at the same time. They grow plants that can naturally keep pests away and don’t use powerful inputs like sulfur. Instead, the farmers use plants and biodiversity to help regulate their cropping systems,” said McDermid.

Indian farmers who grow organic crops also make their fertilizers by filling a field with legumes that they grow in rotations. Once the legumes have fully grown, the farmers manually plow them into the ground. That results in larger quantities of nitrogen being pumped into the soil, as opposed to only using manure or even worse, synthetic fertilizers.

McDermid said that in some areas of the developing world, organic farming can actually boost yields over conventional farming because it doesn’t rely on so much water and chemical inputs. These practices also build soil fertility and lead to less pollution.

Experts maintain that in the heated debate over organic versus conventional farming, there needs to be more information available for consumers when it comes to labeling and even understanding the certification processes in industrialized countries like the U.S.

“A huge fraction, if not the majority of organic goods sold at supermarkets in the U.S. is probably industrial,” added McDermid. For now, in the developed world, the industrialization or commercialization of organic farming has resulted in a lot of difficulty for both consumers and researchers, who are trying to understand what the goals of this booming industry are.

To eat organic or not to eat organic

In the U.S., even sustainability experts continue to be unsure of whether food items like fruits and vegetables with the “certified organic” labels are in fact, genuinely organic or not. McDermid said that even she sometimes feels uncertain about what to buy in the supermarket.

That being said, both Wirsenius and McDermid agree that it is far more environmentally sustainable to eat organic chicken instead of beef that was produced conventionally. Yet, consuming large portions of organically produced meat will still have a bigger environmental impact than eating conventionally produced crops and fruits.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high costs involved in going 100 percent organic, especially when it comes to buying fruits and vegetables, McDermid said if you can afford to spend extra, she would recommend buying them.

It might also help to look for organic food that was grown locally. For instance, several community gardens grow organic vegetables that are sold in nearby farmers’ markets.

Keeping that in mind, there’s no need to feel guilty or under pressure to spend extra for organic produce. “I would never put that kind of pressure on anybody. It’s really unfortunate we’re in a situation where agribusinesses focus only on yields, which makes an alternative form of farming comparatively much more expensive,” sighed McDermid.

While the organic versus conventional farming debate rages on, there is one clear way to lower the environmental impact of your food, and it won’t hurt your wallet: reducing the amount of meat in your diet.


How has intelligence testing changed throughout history?

The scientific study of human intelligence dates back well over 100 years. In that time there have been numerous schools of thought about how to measure intelligence. The core disagreement between researchers and theorists about intelligence is around whether it’s genetic or largely influenced by the environment whether it’s nature or nurture.

In the late 1800s, Englishman Sir Francis Galton (1822-1911) became one of the first people to study intelligence. He tried to measure physical characteristics of noblemen and created a laboratory to measure their reaction time and other physical and sensory qualities.

Regarded as one of the fathers of modern-day intelligence research, Galton pioneered psychometric and statistical methods. Given the technology of the day, he wasn’t particularly successful at measuring biological parameters. But he did create testable hypotheses about intelligence that later researchers used.

The first IQ tests

It wasn’t until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that Frenchman Alfred Binet (1857-1911) developed the first test resembling a modern intelligence test. Binet designed a series of questions aimed at distinguishing children who may have learning disabilities or need special help, which he thought children of different ages could answer correctly. His test was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intelligence developed with age but one’s relative standing among peers remained largely stable.

The German psychologist William Stern (1871-1938) introduced the idea of intelligence quotient, or IQ. This entailed a formula for mental age that could be assessed by a test, such as the one devised by Binet, divided by chronological age, multiplied by 100.

Lewis Madison Terman (1877-1956), a cognitive psychology professor at Standford University, redeveloped the Binet test for use in the United States. Terman updated the test in many ways, most significantly by making a version that could be used for adults. And in the 1930s, another American psychologist, David Wechsler (1896-1981), further expanded the idea of assessing adult intelligence using written tests.

Modern-day Wechsler and Stanford-Binet tests have undergone considerable scientific developments over the last century. They represent a significant achievement in psychological testing and measure a wide range of cognitive processes – vocabulary, knowledge, arithmetic, immediate and long-term memory, spatial processing and reasoning – with considerable precision.

One controversy around these tests involved the eugenics movement, but that’s beyond the scope of this introductory article. You can read more about that aspect of intelligence testing here.

Where intelligence comes from

Scores on the tests have been shown to predict a wide range of scholastic, academic and organisational variables. There have also been other types of intelligence tests that measure only non-verbal abilities.

The US military used Army Alpha and Beta tests, for instance, to measure the intelligence of candidates, some of whom were illiterate. For those who couldn’t read or write, the tests involved using a series of non-verbal reasoning questions to assess differences in intelligence.

These types of tests were regarded by many as “culturally fair” – that is, they didn’t discriminate against people who had poor education or lower levels of reading and language ability. And some researchers and theorists argued they could be used “fairly” and “objectively” to assess a person’s true underlying intellectual capabilities.

Researchers have often identified a strong relationship between IQ test performance and educational achievement scores from even an early age can predict academic achievement and scholastic performance in later years.

One reason why IQ tests predict scholastic performance might be that they cover similar ground and were constructed for this purpose. Since problem solving and reasoning are taught within education systems, longer and better education often results in improved IQ as well as scholastic performance. Children who miss school often show deficits in IQ older children in the same class who have access to an extra year of education often score significantly higher.

This has led many psychologists and teachers to question whether IQ tests are fair to certain groups. But others have argued that a third factor – socioeconomic status – is also at play here. It’s likely that more affluent parents spend more time with their developing children and have more resources to help them.

While this is a popular belief, research shows it’s not the whole story. When parental socioeconomics status is taken into account, IQ still predicts scholastic performance. But when IQ is controlled, socioeconomic status only weakly predicts scholastic performance.

All this suggests that while socioeconomc status is an important factor to consider in a child’s development, there are other reasons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IQ and academic achievement.

Nature and nurture

Many researchers still argue that cognitive abilities measured by IQ tests have a predominantly genetic basis. But there’s very little evidence to support the view, despite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spent on research to identify genes responsible for intelligence and cognitive ability.

The argument has shifted over time from hoping to identify a small set of genes associated with intelligence to accepting that, if there is such a basis to intelligence, thousands of genes contribute small variance in IQ scores.

Even if we could identify intelligence genes, the assumption that they work independently of the environment is incorrect. We know that genes get turned on and off depending on environmental cues and triggers.

Creating better environments at sensitive periods of development is likely to have profound effects on our intelligence. Some studies show, for instance, that nutritional interventions can improve cognitive performance, although there’s much work still to be done in this area.

IQ tests have had many detractors. Some have suggested that intelligence becomes whatever IQ tests measure. One of the first historians of psychology, Harvard professor Edwin Boring, for instance, said:

The construct of human intelligence is fundamental to the sort of society that we live in intelligence is central to new discoveries, to finding solutions to important problems, and to many other important qualities we value. Numerous questions remain about not just how to measure intelligence but also how we improve intelligence and prevent our cognitive abilities from declining as we get older.

This article is published in collaboration with The Conversation. Publication does not imply endorsement of views by the World Economic Forum.

Author: Con Stough is a Professor & Co-Director at the Swinburne Centre for Human Psychopharmacology at 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Image: A student reads under the afternoon sun on the main campus. REUTERS/Mike Segar.


비디오 보기: Сынып сағаты Қазақстан ғарышкерлері 1 сынып. (일월 2023).

Video, Sitemap-Video, Sitemap-Videos